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학생들 앞에서 병든 강아지 늑대거북에게 먹인 교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6-03 11:1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의 한 중학교 교사가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병든 강아지를 늑대거북에게 먹이는 안락사 실험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이다호주 프레스턴 주니어 하이 스쿨에서 수년 동안 아이들을 가르쳐온 로버트 크로슬랜드 교사는 지난 3월 방과 후 몇몇 아이들 앞에서 이런 끔찍한 일을 벌여 동물학대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영국 BBC가 3일 전했다. 만약 유죄가 확정되면 그는 최고 6개월 징역과 5000 달러 벌금이 선고될 수 있다. 여러 현지 매체들이 그의 반응을 들어보려고 접촉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그를 처벌해야 한다는 청원과, 처벌에 반대한다는 청원이 동시에 진행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그를 당장 해고해야 하며 “교사들이 감수성 예민한 중학생들 앞에서 산 동물을 죽이는 행동을 계속 하도록 원하는가?”라고 묻는 청원에 19만명이 서명했다.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우하는 사람들(Peta)이란 단체는 크로슬랜드 교사가 “감수성 예민한 젊은이들 근처에 가게 놔둬선 안되는 악한”이라고 규정했다.
사이언스 포토 라이브러리 캡처

▲ 사이언스 포토 라이브러리 캡처

반면 “크로슬랜드를 지지합니다” 청원은 “우리에게 과학을 새로운 방식으로 가르쳤고 진정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이를 지지하고자” 행동에 나섰다며 3700명의 서명을 지금까지 받아냈다. 주로 이들은 교사 동료거나 졸업생들, 지역 커뮤니티 멤버들이다. 이들 가운데 몇몇은 강아지가 죽어가고 있었으며 이렇게 안락사하는 게 옳은 일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거북은 아이다호주 농업부가 허가 없이 취득했다는 점을 파악한 뒤 압수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