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청와대, 2018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 만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31 17:5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상회담 사진·영상 등 게재…내외신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접근 가능

청와대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 청와대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가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2018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와 진행 상황을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기획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회담 사진과 영상 등을 게시하면 국내 취재진은 물론 외신과 일반 국민까지도 접속해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여기에는 청와대가 자체적으로 확보한 콘텐츠는 물론 ‘코리아 풀’ 개념을 적용해 국내 언론이 취재한 결과물도 게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측과 합의가 이뤄진다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인사말을 이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전체회의에서 소통·홍보분과로부터 이 같은 온라인 플랫폼 구축 방안을 보고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을 국민께 소상히 알려드리기 위해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국민과의 소통은 문 대통령이 제시한 한반도 정책의 5대 원칙 중 하나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