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러시아, 자국 외교관 추방 23개국에 맞제재…“동수 외교관 추방”(종합2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31 09:1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개국 외교관 추방했다는 러시아 외무부 발표 등 추가해 업데이트>>영국엔 외교관 추가 감축 요구…전날 미 외교관 60명 추방 발표 이어

러시아가 자국 외교관들을 집단 추방한 서방 국가들을 상대로 보복 조치 이행에 착수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먼저 전날 미국 외교관 60명 추방 결정을 밝힌 러시아는 30일(현지시간)에는 관련 유럽 국가 대사들을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로 초치해 보복 조치를 전달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언론 보도문을 통해 23개국 공관 대표들이 초치됐다고 전했다.

대사 초치 국가 목록에는 호주, 캐나다, 독일, 덴마크, 스페인, 이탈리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폴란드, 체코, 발트3국(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우크라이나 등이 포함됐다.

외무부는 “이들 국가 공관 대표들에게 항의 문서가 전달됐다”면서 “소위 ‘스크리팔 사건’과 관련 영국이 러시아에 취한 증거 없는 혐의에 기초해 러시아 외교관 추방 조치를 취한 국가들의 근거 없는 요구들에 대한 대응으로 러시아는 해당 국가 외교공관 직원들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규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서 해당 국가들이 추방한 러시아 외교관 수와 동일한 수의 각국 외교관들에 대해 추방 명령을 내렸다.

외무부는 벨기에, 헝가리,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몬테네그로 등 4개국은 마지막 순간에 앞선 23국에 가세하기로 한 점을 고려해 이들 국가에 대해서는 대응 행보를 유보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또다른 보도문에서 “로리 브리스토우 영국 대사를 외무부로 초치해 여러 국가의 근거 없는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초래한 영국 측의 도발적이고 근거 없는 행동에 대해 단호한 항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브리스토우 대사에게 한 달 내에 러시아의 영국 대사관과 총영사관 등에서 근무하는 외교관 수를 영국 내 러시아 외교관 수와 동일하게 축소할 것을 요구했다”고 소개했다.

외무부는 영국이 줄여야 하는 정확한 외교관 수는 언급하지 않았다.

영국은 앞서 러시아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암살 시도 사건 개입을 이유로 23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했고, 이에 러시아는 개입 사실을 부인하며 영국 외교관 23명을 맞추방한 바 있다.

이날 러시아의 요구는 영국이 추가로 러시아 내 외교관 수를 줄이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폴란드 외무부는 이날 러시아가 4명의 자국 외교관을 기피인물로 지정해 다음 달 7일까지 떠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외무부도 러시아가 2명의 자국 외교관을 추방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덴마크(2명), 스웨덴(1명), 핀란드(1명), 리투아니아(3명), 라트비아(1명), 에스토니아(1명), 우크라이나(13명) 등도 외교관 철수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영국 외무부는 이날 러시아 측의 맞제재 조치에 대해 “유감스럽지만 예상했던 반응”이라고 밝혔다.

외무부 대변인은 그러면서 “러시아가 비난받아야 한다는 것 외에 다른 결론은 있을 수 없다”면서 “러시아는 국제법과 화학무기 협정을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있으며 세계 각국의 행동은 국제적 우려의 깊이를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전날 모스크바 주재 존 헌츠먼 미국 대사를 외무부로 초치해 58명의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과 2명의 예카테린부르크 총영사관 직원 등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한다고 밝히고 이들에게 다음 달 5일까지 러시아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러시아는 또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미국 총영사관 운영 승인도 철회한다면서 오는 31일까지 공관을 비우라고 통보했다.

앞서 영국에서 일어난 러시아 이중 스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율리야 독살 시도 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미국이 자국 및 유엔 주재 러시아 외교관 60명을 추방하고 시애틀의 러시아 총영사관을 폐쇄한 데 대한 맞제재였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자국 내 미국 외교관 추방 결정을 발표하면서 “이번 조치는 상호주의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한 다른 국가에 대해서도 동일한 수만큼 맞추방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