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정은, 바흐 만나 “남북해빙은 IOC 공로…긴밀한 연계 기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31 08:4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北매체, 바흐 접견 보도…바흐 “北 체육발전 기여”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31일 보도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연합뉴스

▲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은 접견에서 “이번 (평창동계) 올림픽 경기대회는 올림픽으로서도 성공했을 뿐 아니라 북과 남에 새로운 화합의 장을 마련한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올림픽이었다”면서 “얼어붙었던 북남(남북) 관계가 올림픽을 계기로 극적인 해빙기를 맞이할 수 있은 것은 전적으로 그 기회를 제공해주고 길을 열어준 국제올림픽 위원회의 공로”라고 치하했다고 중앙방송은 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정치적 환경과 조건에도 구애되지 않고 우리에 대한 협조를 성의껏 해준 데 대하여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올림픽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 사이에 존재하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협력 관계가 계속 좋게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체육정책과 전망에 관해 설명하면서 “겨울철 체육 종목을 비롯한 여러 체육종목들을 세계적 추세에 맞게 더욱 발전시키고 추켜세우는 데서 국제올림픽위원회와의 긴밀한 연계와 훌륭한 협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우리나라에 벗으로 자주 오길 바란다”고 초청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공헌에 사의를 표시하기 위해 방북했다면서 “북남 선수단이 공동입장하고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고 출전함으로써 북과 남의 평화와 화해의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었으며 최대의 감동을 불러일으킨 올림픽으로 되었다”고 심정을 피력했다.

또 북한의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준비에 장기적으로 협조하며 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체육무대를 활용해 북한의 체육발전에 기여할 의사를 표시했다고 중앙방송은 말했다.

이날 담화에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겸 조선올림픽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과 바흐 위원장은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 국가 여자축구종합팀과 평양체육단 여자축구팀 축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바흐 위원장이 김일국 체육상을 만났다고 보도했고, AP통신은 같은 날 김정은 위원장과 바흐 위원장이 면담했다고 각각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