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병관, 20대 국회 1위... 19대 때는 누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30 09:3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대 국회 최고의 갑부로 등극한 가운데 19대 국회 때에는 안철수 전 의원이 1위에 올랐었다.
김병관 웹젠 의장 더불어민주당 입당 게임 전문기업 웹젠의 최대주주인 김병관 의장이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입당을 하고 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의장은 벤처기업 ㈜솔루션홀딩스 공동창업했고 ㈜NHN 게임스 대표이사, ㈜웹젠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병관 웹젠 의장 더불어민주당 입당
게임 전문기업 웹젠의 최대주주인 김병관 의장이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입당을 하고 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의장은 벤처기업 ㈜솔루션홀딩스 공동창업했고 ㈜NHN 게임스 대표이사, ㈜웹젠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웹젠 대표이사를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회의원 가운데 최고 갑부로 이름을 올렸다. 김병관은 이 때문에 이틀 연속 주요 정치인물로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안팎의 반응 뜨겁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29일 공개한 2017년 재산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김병관 의원의 재산은 무려 4435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무려 2756억원이나 증가한 액수다.

김병관 의원의 재산 내역을 보면 자신이 몸담았던 게임업체인 웹젠 주식이 1410억여원에서 3684억여원으로 2.6배 증가했다. 또 김병관 의원은 배우자 재산을 포함해 469억여원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복귀 소회 및 6·13 지방선거 전략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지난달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 후 일선에서 물러났던 안 위원장은 약 한 달 만에 다시 복귀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복귀 소회 및 6·13 지방선거 전략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지난달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 후 일선에서 물러났던 안 위원장은 약 한 달 만에 다시 복귀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이런 가운데 19대 국회의원 가운데서는 안 전 의원의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안 전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하고 독자세력화에 나서며 안철수연구소의 주가가 1년 사이 거의 두 배로 늘어난 것이 배경이었다. 안 전 의원은 안철수 연구소의 대표직에서는 물러난 지 오랬지만 여전히 최대주주다.

당시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6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안 대표의 재산은 전년 대비 841억7861만원이 늘어난 1629억2792만원으로 집계됐다. 안 대표는 안랩 주식 186만주를 보유하고 있고, 그 가치는 전년 669억6000만원에서 1510억3200만원으로 총 840억7200만원 상승해 재산 증가의 대부분을 차지했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