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일룸, 취향에 따른 4가지 가구·인테리어 가이드 제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9 17:1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룸은 프랑스 글로벌 트렌드 전문 기업 ‘넬리로디’(Nelly Rodi)사와 손잡고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네 가지 세그먼트로 분류해 이에 따른 가구·인테리어 가이드를 제안한다.

일룸과 넬리로디가 제안하는 네 가지 스타일은 ▲유행을 타지 않는 고급스럽고 우아한 스타일의 ‘클래식’(Classic) ▲자연스럽고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내추럴’(Natural) ▲현대적인 무드와 빈티지한 요소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캐주얼’(Casual) ▲톡톡 튀는 컬러와 형태로 리듬감 있는 공간을 구성하는 ‘팝’(Pop) 등이다.
일룸과 넬리로디가 제안하는 가구 시리즈.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클래식, 내추럴, 팝, 캐주얼.

▲ 일룸과 넬리로디가 제안하는 가구 시리즈.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클래식, 내추럴, 팝, 캐주얼.

●특별한 삶을 추구하는 소비자 위한 ‘클래식’

높은 이상과 특유의 안목으로 특별한 삶을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오래 두고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운 소재와 섬세한 디테일이 특징이다. 특유의 푹신함과 퀼팅 디테일이 돋보이는 일룸 ‘이카리아 모션베드’를 비롯한 ‘이카리아 시리즈’가 해당된다. 원형 협탁으로 공간에 포인트를 주거나 어두운 원목 느낌 소재의 화장대로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벨벳, 헤링본, 청동 등으로 만든 장식이나 소품을 곳곳에 놓아두면 세련된 느낌을 강조할 수 있다.


●편안한 분위기를 선호하는 소비자 위한 ‘내추럴’

자연스럽고 편안한 분위기를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한 스타일이다. 밝은 컬러의 나무 소재 가구, 베이지·그레이 계열의 컬러가 주를 이루며 수납 기능을 강화해 공간을 깔끔하게 연출할 수 있다. 따뜻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일룸 ‘쿠오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코튼, 리넨, 캔버스 같은 패브릭 소품이나 식물 등을 함께 두면 자연스러운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다.

●새로움을 반기는 합리적인 소비자 위한 ‘캐주얼’

가구의 본질을 추구하되 새로움을 반기는 합리적인 사람에게 추천하는 스타일이다. 다양한 스타일을 조화롭게 배치할 수 있도록 언제 어디서나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디자인과 소재의 가구가 특징이다. 중후한 느낌의 가죽 소재보다는 안락함을 주는 패브릭 소재로 된 가구를 선택하면 더욱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일룸의 ‘보스턴 패브릭 소파’가 있다. 동양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그림이나 도자 같은 소품을 활용해 포인트를 주면 한층 개성 넘치는 공간으로 완성할 수 있다.

●변화·새로움을 추구하는 소비자 위한 ‘팝’

변화와 새로움을 추구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한 스타일로 한 가지 분위기로 통일된 차분한 인테리어보다 톡톡 튀는 색감과 개성 있는 형태의 가구로 리듬감 있게 꾸밀 것을 제안한다. 부피가 큰 가구는 나무 소재로 선택하되 의자나 소품, 패브릭 제품 등을 감각적인 디자인과 컬러의 제품으로 선택하면 공간에 힘을 불어넣을 수 있다. 목재와 컬러감 있는 철재 프레임의 조합으로 탁 트인 홈 라이브러리로 연출해주는 일룸의 ‘글렌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여기에 레진, 착색 아크릴 소재의 소품을 놓아두면 더욱 생동감 있게 연출할 수 있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18-03-30 3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