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시, 사실상 재선했지만… 청년들은 등 돌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9 23:19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투표율 40.3%·득표율은 95%
참여하면 ‘식량’… 안 하면 ‘벌금’


“쓸모없는 선거” 청년층은 외면
높은 실업률·민주화 탄압 실망


이집트 대통령 선거가 결국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 재선 추대식으로 끝날 전망이다. 29일 이집트 일간 이집트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지난 사흘(26~28일)간 진행한 대선 투표율이 40.3%를 기록했고, 득표율은 약 95% 내외일 것으로 추산했다. 투표율이나 득표율은 지난 대선(47.5%·97%)보다 낮다. 대선 결과는 다음달 2일 발표한다.
이집트 카이로의 대통령 선거 투표소 관계자가 28일(현지시간) 대선 투표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압둘팟타흐 시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것으로 관측했다. 카이로 EPA 연합뉴스

▲ 이집트 카이로의 대통령 선거 투표소 관계자가 28일(현지시간) 대선 투표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압둘팟타흐 시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것으로 관측했다. 카이로 EPA 연합뉴스

이집트 정부는 낮은 투표율로 국정 동력이 약화할 것을 우려해 이를 끌어올리고자 안간힘을 썼지만,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반(反)시시 정서가 강해 투표 참여를 유도하는 데 결국 실패했다.


알자지라는 이날 “시시 대통령이 쉽게 이길 것”이라면서도 “정권에 정당성을 부여할 만큼 충분한 유권자가 투표장에 나타났는지는 의문이 남는다”고 평가했다. 익명을 요구한 카이로 외곽 지역 투표장 참관인은 “4600여명의 유권자 중 1306명만이 투표했다”면서 “지난 대선보다 현저하게 낮은 수준”이라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앞서 이집트 대통령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를 하지 않은 시민에게 벌금 500이집트파운드(약 3만원)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지역에서는 경찰이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투표하라고 촉구했고, 기업체 사장들은 근로자에게 투표하라고 강권했다.

반면 투표한 시민에게 돈, 식량 등을 지급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시민 일부가 3~9달러를 받고 투표했다”고 전했고 중동 전문매체 미들이스트아이는 “투표를 하는 대가로 쌀, 식용유 등이 들어 있는 음식 봉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높은 실업률, 민주화 탄압 등에 실망한 젊은이들의 발걸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데일리뉴스이집트는 “투표 참가자들은 대부분 여성과 노인”이라며 투표소에 청년 세대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투표를 거부한 카이로 주민 수쿠리(가명·24)는 “쓸모없는 선거”라면서 “아무도 시시에게 투표 안 했다고 해도 그는 다시 대통령이 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그디(34·가명)는 “시시 대통령이 수많은 약속을 했지만, 정작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면서 “정권은 낮은 투표율이 두려웠는지 우리를 협박해 투표장에 가게 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청년은 “내 시간을 낭비하느니 벌금을 내는 게 낫다”며 투표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집트 일각에서는 시시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처럼 개헌을 통한 장기집권을 노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행 이집트 헌법은 대통령의 3연임을 금지하고 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3-30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