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트럼프 앙숙’ 아마존 제재조치 세무조사說 시총 33조원 날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9 23:1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제재 조치설이 흘러나오는 바람에 수십조원을 날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존 때문에 오프라인 소매상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아마존에 세무조사나 반독점법 적용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쇼핑몰과 오프라인 소매 점포들이 모두 망하게 생겼다”는 몇몇 지인들의 불만을 듣고 나서 세무조사를 언급하며 아마존을 공격했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반독점 또는 경쟁 규정에 근거해 아마존을 조사할 방법이 있는지를 찾고 있다”면서 “트럼프가 아마존에 집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뉴욕 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이날 트럼프 행정부의 세무조사설이 알려진 직후부터 급락하기 시작해 한때 7%까지 곤두박질쳤다가 장이 끝날 무렵 반발 매수세가 들어와 전날보다 65.63달러(4.4%) 떨어진 1431.42달러에 마감했다. 아마존 시가총액은 310억 달러(약 33조원) 이상 증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골적으로 아마존을 향한 반감을 드러내 왔다. 2016년 대선 때에도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와 앙숙 관계임을 숨기지 않았다. 지난해 8월에도 트위터를 통해 “아마존은 세금을 내고 있는 많은 유통업체들에 피해를 주고 있다”며 “미국 전역의 많은 주와 도시에서 타격을 주고 있고 많은 일자리가 없어졌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아마존을 겨냥한 제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 아마존에 대한 어떤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3-30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