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총리·국무위원·주요 기관장 평균 19억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9 09:08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백운규 산업부 장관 57억5천여만원 ‘재산총액 1위’

서훈·강경화·문무일·박준성 30억대…이총리 17억 신고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2018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주요 기관장 등 최고위 공무원 29명의 본인과 가족 명의 평균재산은 19억1천만원으로 집계됐다.

먼저, 백운규 산업부 장관의 신고재산이 57억5천여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37억6천여만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35억8천여만원), 문무일 검찰총장(32억5천여만원), 박준성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30억6천여만원)이 30억원대의 재산을 신고했다.

20억원대 신고자는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28억8천여만원), 유영민 과기정통부장관(27억5천여만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23억여원), 김동연 기재부 장관(22억6천여만원), 김영주 고용부 장관(21억3천여만원), 정현백 여성부 장관(21억여원) 등 6명이다.

10억원대 신고자는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19억6천여만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18억8천여만원), 도종환 문체부 장관(17억9천여만원), 이낙연 국무총리(17억3천여만원), 송영무 국방부 장관·최종구 금융위원장(14억7천여만원) 등이다.

박상기 법무부장관(12억9천여만원), 피우진 국가보훈처장(12억8천여만원), 한승희 국세청장(11억9천여만원), 김부겸 행안부 장관(11억2천여만원), 이철성 경찰청장(11억원)도 10억원대 신고자 명단에 올랐다.

이밖에 김영춘 해수부장관과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각각 9억여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8억여원, 박능후 복지부장관·홍남기 국무조정실장·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각각 7억여원을 신고했고,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3억6천여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종전 신고액과 비교했을 때 문무일 검찰총장의 재산은 8억원, 박준성 중앙노동위원장은 5억원, 김영주 고용부 장관은 2억4천여만원, 이성호 인권위원장과 이낙연 총리의 재산은 각각 2억1천여만원씩 증가했다.

29명 가운데 도종환·김은경·백운규 장관 등 3명만 재산이 줄고, 나머지는 모두 재산이 늘었다.

한편, 이번 신고 대상자는 작년 10월1일까지 임명된 인사로, 작년 11월 임명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55억8천만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