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고향 통영에 조성된 윤이상 묘역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9 00:01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향 통영에 조성된 윤이상 묘역  49년 만에 유해로 고향인 경남 통영에 돌아온 세계적 작곡가 윤이상(1917~1995)의 묘역. 통영국제음악재단은 윤이상의 유해를 지난 20일 통영국제음악당 뒤편에 미리 조성해 둔 묘역에 안장했다. 묘역에는 상단부에 너럭바위가 놓여 있고, ‘처염상정’(處染常淨)이 한자로 상단부에 음각돼 있다. 처염상정은 ‘진흙탕 속에서 피어나지만, 결코 더러운 흙탕물이 묻지 않는 연꽃’을 상징하는 말이다.  통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향 통영에 조성된 윤이상 묘역
49년 만에 유해로 고향인 경남 통영에 돌아온 세계적 작곡가 윤이상(1917~1995)의 묘역. 통영국제음악재단은 윤이상의 유해를 지난 20일 통영국제음악당 뒤편에 미리 조성해 둔 묘역에 안장했다. 묘역에는 상단부에 너럭바위가 놓여 있고, ‘처염상정’(處染常淨)이 한자로 상단부에 음각돼 있다. 처염상정은 ‘진흙탕 속에서 피어나지만, 결코 더러운 흙탕물이 묻지 않는 연꽃’을 상징하는 말이다.
통영 연합뉴스

49년 만에 유해로 고향인 경남 통영에 돌아온 세계적 작곡가 윤이상(1917~1995)의 묘역. 통영국제음악재단은 윤이상의 유해를 지난 20일 통영국제음악당 뒤편에 미리 조성해 둔 묘역에 안장했다. 묘역에는 상단부에 너럭바위가 놓여 있고, ‘처염상정’(處染常淨)이 한자로 상단부에 음각돼 있다. 처염상정은 ‘진흙탕 속에서 피어나지만, 결코 더러운 흙탕물이 묻지 않는 연꽃’을 상징하는 말이다.


통영 연합뉴스
2018-03-29 2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