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포브스 ‘亞영향력 30인’에 한국인 최다…BTS·조성진·안서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8 11:22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뽑은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30 Under 30 Asia)인에 한국인이 가장 많은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28일 포브스가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발표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을 보면 그룹 방탄소년단, 배우 안서현(14), 피겨스케이팅 선수 유영(14),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24), 피아니스트 조성진(24), 골프 선수 박성현(25), 암벽등반 선수 김자인(30)이 선정됐다. 북한에서는 축구선수 한광성(20)이 이름을 올렸다.
배우 안서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 배우 안서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에서는 피겨스케이팅 선수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등 4명이, 중국에서는 농구선수 저우치(周琦) 등 3명이 선정됐다. 이밖에 호주 5명, 인도 4명, 싱가포르·홍콩·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미얀마·파키스탄에서 각각 1명씩 이름을 올렸다.
북한 축구선수 한광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 북한 축구선수 한광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체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미국인에게 한국 연예인을 딱 한 명만 꼽아보라고 한다면 단연코 방탄소년단이라고 대답할 것”이라며 “지난해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악명높게 경쟁적이기로 유명한 미국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영화 ‘옥자’의 주인공 안서현에 대해서는 “3살 때 연기를 시작해 19편의 한국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라며 “‘옥자’에서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도 폭넓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조성진과 관련해선 “2015년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거머쥔 피아니스트로, 사이먼 래틀 지휘의 베를린 필하모닉 투어 공연의 협연자로 함께 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인민 호날두’로 불리며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칼리아리에서 뛰는 북한 출신 공격수 한광성에 대해서는 “잉글랜드 토트넘이나 이탈리아의 명문 유벤투스도 영입에 눈독을 들이는 선수”라고 썼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