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北 “김정은·시진핑, 정세관리 등 중요사안 깊은 의견 교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8 09:48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6일 인민대회당서 회담…김정은 “양국 전략 전술적 협동 강화해야”

김정은 “상호관심사 견해 일치에 만족”…北통신 “시진핑, 방북초청 수락”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북중 친선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관리 문제 등 중요한 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대화 나누는 시진핑과 김정은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연합뉴스]

▲ 대화 나누는 시진핑과 김정은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연합뉴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됐다며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는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뜻깊은 첫 상봉을 하게 된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한다”며 “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께서 마련해주시고 강화 발전시켜오신 조중 친선의 귀중한 전통을 계승하여 발전하는 시대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려놓으려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한 결심”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습근평 동지를 비롯한 중국 동지들과 자주 만나 우의를 더욱 두터이 하고 전략적 의사소통,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여 조중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도 말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이에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첫 외국 방문으로 중국을 찾은 것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중조 친선을 중시하고 끊임없이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전략적 선택이며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서 긍정적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전략적 결단’과 북한의 당과 정부가 기울인 노력의 결실이라고도 평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시 주석은 또 “김정은 동지의 영도 밑에 조선노동당이 조선(북한) 인민을 영도하여 사회주의 길로 끊임없이 전진하며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생활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에서 새로운 성과를 이룩할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통신은 아울러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회담이 ‘허심탄회하고 건설적이며 진지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고도 묘사했다.

회담에 북측에서는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과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공산당 중앙서기처 서기, 딩쉐샹(丁薛祥) 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王毅) 외교부장,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황쿤밍(黃坤明) 공산당 중앙선전부장이 참여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시진핑 주석이 인민대회당에서 마련한 연회 연설에서도 “조중친선 관계 발전과 절박한 조선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누었다는 점을 밝혔다.

아울러 “나의 첫 외국 방문의 발걸음이 중화인민공화국의 수도가 된 것은 너무도 마땅한 것이며 이는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목숨처럼 귀중히 여기고 이어나가야 할 나의 숭고한 의무”라고도 말하며 북중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그는 “이번에 우리의 전격적인 방문 제의를 쾌히 수락해 주시고 짧은 기간 동안 우리들의 방문이 성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게 하기 위하여 기울인 습근평 총서기 동지와 중국의 당과 국가 지도간부 동지들의 지성과 극진한 배려에 나는 깊이 감동되었으며 그에 대하여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북측이 먼저 방중을 제의했음을 드러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국제 및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우리 쌍방은 세계발전의 큰 흐름과 중조관계 발전의 전반적인 국면을 튼튼히 틀어쥐며 고위급 래왕(왕래)을 강화하고 전략적 의사소통을 심화시키며 교류와 협조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행복을 마련해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방중 일정을 마무리하고 28일 중국 단둥역을 떠나며 시 주석에게 보낸 감사 전문에서는 “이번 상봉과 회담 과정에 당신과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서 견해일치를 이룩한 데 대하여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