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파트 분양권 웃돈도 양극화 심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7 18:02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2억 2500만원 이상 붙어…지방은 ‘마이너스’ 단지 수두룩

아파트 분양권 웃돈이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부동산114가 215개 단지(전매제한 분양권 제외) 19만 3000여 가구의 분양권 시세를 분석한 결과 서울은 한 채당 2억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는가 하면 지방이나 수도권 남부 지역은 웃돈이 붙지 않았거나 분양가 이하로 거래됐다.

서울 아파트 분양권 시세는 평균 10억 4000만원으로 분양가(평균 8억 1500만원)에서 2억 2500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내년 2월 입주하는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 아파트 분양권 시세는 21억 900만원으로 분양가(평균 15억 600만원)보다 6억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올해 말 입주 예정인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아파트 분양권은 13억 9179만원으로, 분양가(평균 7억 9777만원)보다 5억 9402만원 비쌌다.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 웃돈은 평균 8785만원으로 조사됐다. 대구 4664만원, 인천 3700만원, 경기 2905만원이었다.

반면 6.2%인 1만 2025가구는 분양권 웃돈이 붙지 않았고, 분양가 이하로 떨어진 ‘마이너스 프리미엄’ 단지도 조사 대상의 5.5%인 1만 553가구나 됐다. 이런 단지는 경기도가 8233가구로 가장 많았다. 아파트 공급 물량이 폭증한 경기 남부 지역에 집중됐다. 입주가 시작된 화성 동탄2신도시 D아파트 102㎡는 500만원, 화성 남양뉴타운 S아파트 84㎡는 3000만원가량 싼 분양권 매물이 나와 있다.

경북 포항·구미, 충남 천안, 충북 청주, 부산 사하·연제·부산진구 등에서도 웃돈이 없거나 마이너스 프리미엄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3-28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