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정봉주에 성추행당한 날 호텔서 만난 증거 찾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8 02:4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언론 폭로 여성 기자회견

카페 겸 레스토랑 셀카 사진 공개
성추행 시점 오후 5시 37분 이후
“제 말이 거짓이면 저를 고소하라”

정봉주(58)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언론을 통해 폭로한 A씨가 27일 극도의 보안 속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서울지방변호사회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진 촬영을 하지 않고 녹취한 음성을 보도하지 않는 조건으로 언론의 취재에 응했다. A씨는 “기자회견 직전까지 ‘2차 가해’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았다. 신상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 깊은 이해를 부탁한다”며 고개 숙였다.

A씨는 이날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한 날로 지목한 2011년 12월 23일 당시 정 전 의원이 호텔에 있었다는 사실을 입증할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 “그날 호텔에 간 적이 없다”는 정 전 의원 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A씨는 “모바일 채팅 애플리케이션인 ‘포스퀘어’에서 사건 당일의 기록을 찾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현 켄싱턴호텔) 1층의 카페 겸 레스토랑에서 오후 5시 5분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함께 최초 체크인을 했던 기록을 발견했다”면서 “5시 37분에도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함께 룸 안에서 찍은 셀프 카메라 사진과 함께 추가 채팅을 한 기록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증거에 따르면 A씨와 정 전 의원이 만난 시점은 오후 5시 37분 이후가 된다. 포스퀘어는 자신이 특정 장소에 방문한 것을 친구와 공유하는 위치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A씨는 “호텔에서 정 전 의원과 함께 있었던 시간은 20분 정도”라면서 “나타나자마자 ‘남자친구가 있느냐’는 이야기를 해 빨리 벗어나려고 옷걸이에 걸린 옷을 입으려는 순간 끌어안고 키스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A씨는 그동안 사건 발생 시간에 대해 지금까지 침묵했던 이유에 대해 “시간대에 관한 명확하지 않은 기억을 내세우면 오히려 혼선을 가중시킬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기록과 사건 직후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을 수사기관에 제출하고 참고인 조사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전히 제 말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려거든, 저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하라”고 덧붙였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3-28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