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평양 공연 예술단 190명… 강산에·김광민 추가 합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8 02:51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남북 합동 공연은 녹화 방송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우리 예술단 공연에 가수 강산에(왼쪽), 재즈피아니스트 김광민(오른쪽)씨가 합류한다. 기대를 높였던 가수 싸이의 참여는 불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예술단의 평양 공연 일정을 설명했다.

이번 공연의 공식 명칭은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이다. 공연의 주제는 ‘봄이 온다’로 정했다. 예술단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맡는다.

예술단은 공연장 설치를 위한 기술진으로 구성된 70여명의 선발대와 공연을 맡은 본진 120명 등 총 190명 규모다. 애초 160명 정도로 구상했다가, 북한과의 협의에 따라 30명 정도를 추가했다.

선발대가 29일 오전 10시 30분, 본진은 31일 오전 10시 30분 김포공항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이동한다. 이스타항공 여객기 1대와 에어인천 화물기 1대를 이용한다. 예술단의 숙소는 평양 고려호텔이다.

예술단은 다음달 1일 오후 5시 동평양대극장에서 2시간 동안 단독 공연을 연다.

이튿날인 2일에는 남북 합동 공연을 위한 합동 리허설을 한 뒤 3일 오후 3~4시쯤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합동 공연을 2시간 동안 진행한다. 동평양대극장은 1500석 규모, 류경정주영체육관은 1만 2000석 규모다.

공연 실황은 남북이 공동으로 프로그램을 제작해 녹화 방송할 예정이다. 장비는 조선중앙TV가 제공하고 기술과 촬영, 편집은 MBC가 맡기로 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3-28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