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민의 정치 참여가 왜 중요할까”… 초등 교과서에 ‘촛불집회’ 실린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7 00:52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내년 6학년 사회교과서 수록

박종철·이한열 사건도 추가

내년부터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공부할 사회 교과서에 촛불집회 모습이 실릴 전망이다.
내년에 초등학교 6학년생이 공부할 새 사회 교과서의 현장 검토본에 실린 촛불집회 모습.  교육부 제공

▲ 내년에 초등학교 6학년생이 공부할 새 사회 교과서의 현장 검토본에 실린 촛불집회 모습.
교육부 제공

교육부는 26일 새로 편찬 중인 초등 사회 6-1 교과서의 현장 검토본을 공개했다. 현장 검토본은 확정된 교과서를 발행하기 전 학교 현장 등에서 검토할 목적으로 펴낸 책을 말한다.

교육부는 “‘자유민주주의 발전’ 관련 서술 분량이 10쪽에서 12쪽으로 일부 증가하는 과정에서 대학생 박종철 사망 사건이나 이한열 사망 이후의 추모 행렬과 관련된 내용이 포함됐고, 평화적인 공동체 문제 해결과 시민 참여의 방법으로 최근의 촛불집회 사례가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현장 검토본은 2015년 개정 고시 이후 편찬기관 선정을 거쳐 2016년 8월부터 10개월간 집필됐고, 지난해 말까지 심의를 거쳤다. 현장 평가 등을 거쳐 수정·감수된 뒤 올해 12월에는 새 사회 교과서의 최종본이 나온다.

새 교과서는 단원 일부가 재배치되며 6·25 이후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과 경제의 변화’ 주제를 2개 대단원으로 나눠 서술한다. 자유민주주의 부분을 보면 2009 개정본에서 4·19 혁명(3쪽), 5·16 군사정변(4쪽), 5·18 민주화운동(2쪽), 전두환 정부의 등장과 6월 민주항쟁(1쪽)으로 구성됐던 내용이 이번 2015 개정본에서는 4·19 혁명(6쪽), 5·16 군사정변과 5·18 민주화운동(3쪽). 6월 민주항쟁과 6·29 선언 등의 민주화 노력(3쪽)으로 바뀐다.

특히 현장 검토본에서는 광화문 광장 촛불집회 사진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민주주의는 어떤 과정을 거쳐 발전해 왔을까요?’, ‘시민의 정치 참여 활동이 우리 사회 발전에 왜 중요할까요?’, ‘일상생활에서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올바른 태도가 왜 필요할까요?’라는 학습 주제를 제시하고 있다. 또 “1987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불법적으로 경찰에 끌려갔던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을 받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시위에 참여했던 대학생 이한열이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는 내용을 서술하고 관련 사진을 넣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공동체 문제 해결 방식으로서의 시민 참여에 대해 공부해보자는 취지에서 촛불집회 사진을 실었다”면서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질 높은 사회 교과서를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3-27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