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문체부, ‘팀추월 왕따 파문’ 빙상연맹 특정감사 실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26 15:46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불거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논란 등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체육회와 함께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26일 시작했다.
노선영을 바라보는 김보름 21일 강릉 오발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7,8위전 경기를 마친 노선영선수와 김보름 선수가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18. 2. 21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선영을 바라보는 김보름
21일 강릉 오발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7,8위전 경기를 마친 노선영선수와 김보름 선수가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18. 2. 21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문체부와 체육회 관계자 6명은 이날 오전 송파구 방이동 빙상연맹 사무실을 방문해 특정감사 절차에 들어갔다. 이번 특정감사는 내달 13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특정감사는 지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문체부에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요구해서 실시하게 됐다.

문체부는 이번 특정 감사를 앞두고 빙상연맹에 2014년 소치 대회 이후 대표선발 과정과 대표팀 훈련 등에 관한 자료와 함께 민원이 제기된 스피드스케이팅 및 쇼트트랙 대표팀 유니폼 교체 과정 등에 관한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논란이 됐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 과정은 물론 행정착오로 스피드스케이티 노선영(콜핑팀)의 올림픽 출전이 좌절될 뻔한 사건과 쇼트트랙 심석희에 대한 코치 구타 사건 등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