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맛 변화무쌍한 내추럴 와인, 우리 삶과 비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19 15:25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와인계 슈퍼스타’ 佛알렉상드르 뱅

“맛이 변화무쌍한 내추럴 와인은 삶과 비슷합니다. 늘 즐겁거나 슬프기만 한 인생은 없잖아요.”
알렉상드르 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알렉상드르 뱅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내추럴 와인 행사 ‘살롱 오’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내추럴 와인계 ‘슈퍼스타’ 알렉상드르 뱅(40·프랑스)은 한국에선 다소 생소한 내추럴 와인의 개념을 인간의 삶과 비교해 설명했다. 그는 “오르락 내리락하는 삶이 자연스러운 것처럼 와인도 인위적으로 맛을 조절하는 기존의 와인보다 자연에 가까운 내추럴 와인이 좀더 와인의 본연에 가깝다”고 말했다.

내추럴 와인이란 포도 재배 과정이나 양조 과정에서 사용하는 화학적 첨가물을 넣지 않고 생산되는 와인으로 최근 프랑스 파리, 미국 뉴욕, 일본 도쿄 등의 젊은이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일반 와인이 산화방지제(이산화황) 등을 넣어 균일한 퀄리티의 와인을 대량 생산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내추럴 와인은 자연이 주는 환경에 의존해 소량 생산한다. 기존 와인의 문법에서 완전히 벗어난 독특한 풍미가 특징이다.

규모는 전체 와인 시장의 1%에 불과하지만 다양성과 취향이 존중되는 최근의 소비 시장에서 내추럴 와인은 트렌드를 넘어 환경과 미식 모두를 만족시키는 새로운 문화 현상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뱅은 유럽의 내추럴 와인을 상징하는 ‘스타 생산자’로 프랑스 다큐멘터리, 유력 일간지, 타임스 등 각종 매체에 등장했다. 현재 프랑스 유명 배우 겸 감독인 기욤 카네(45)와 함께 내년 상반기에 개봉되는 영화 ‘땅의 아들’도 촬영 중이다.

그는 프랑스 본 와인양조학교를 졸업한 뒤 전설적인 생산자인 올리비에 쿠쟁의 포도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환경을 오염시키는 기계 대신 말을 사용해 경작을 하고, 화학 첨가물을 넣지 않고 땅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 와인을 만드는 내추럴 농법에 매료됐다. 무엇보다 와인을 마시고 난 뒤에도 두통이 없고 많이 마셔도 잘 취하지 않는 것이 신기했다.

그는 2007년 지인에게 포도밭을 빌려 소비뇽 블랑 품종을 내추럴 방식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농약이나 화학 첨가물을 넣을 수 없기 때문에 포도는 생명력이 강하고 건강해야 했다. 병입한 와인을 팔자 시장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루아르 지방에서 1년에 5만 병 생산되는 그의 와인은 전 세계 30개국에 수출되는 등 ‘메가 히트’를 쳤다. 그는 “내추럴 와인은 단순히 유기농, 무첨가 와인이 아니라 지구와 환경, 지속 가능성을 염두에 둔 철학을 담은 ‘삶의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글·사진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3-19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