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강서브에 막힌 ‘정현 열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02 23:4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멕시코오픈 8강전 앤더슨에 0-2 패

서브 에이스·첫 서브 성공률서 밀려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2)이 서브 대결에서 밀리며 멕시코오픈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정현이 지난 2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 단식 3회전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의 공을 여유있게 리턴하고 있다. 아카풀코 AFP 연합뉴스

▲ 정현이 지난 2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 단식 3회전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의 공을 여유있게 리턴하고 있다. 아카풀코 AFP 연합뉴스

세계랭킹 29위 정현은 2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500시리즈 멕시코오픈 남자 단식 8강전에서 1시간 52분 만에 케빈 앤더슨(8위·남아공)에게 0-2(6-7 <5-7> 4-6)로 무릎을 꿇었다. 올해 뉴질랜드 ASB클래식(8강)을 시작으로 호주오픈(4강), 델레이비치오픈(8강)에 이어 네 대회 연속 8강 이상에 진출한 데 만족해야 했다. 호주오픈에서 입었던 발바닥 부상으로 휴식을 취하다 복귀해 2주 연속 8강을 꿰차 컨디션도 괜찮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현은 앤더슨과 첫 번째로 겨룬 지난해 10월 스톡홀름오픈 16강전에서도 0-2(3-6 2-6)로 패했다.

정현(188㎝)은 장신 앤더슨(203㎝)의 폭발적인 서브에 맞서 힘겨운 대결을 펼쳤다. 서브 에이스 2개에 그치며 18개를 쌓은 앤더슨에게 크게 밀렸다. 정현은 지난 1년간 경기당 평균 서브 에이스 3.6개에 첫 서브 성공률 61.8%를 기록했지만 이번엔 60%로 처졌다. 반면 경기당 평균 서브 에이스 14.9개에 첫 서브 성공률 65.1%였던 앤더슨은 70%를 뽐냈다.

1세트에서 정현과 앤더슨은 각자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키며 팽팽히 맞섰다. 정현은 타이브레이크에서도 5-5까지 따라붙었으나 이후 두 포인트를 내리 잃으며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4-4까지 갔지만 뒷심 부족으로 물러났다.

대회 8강 진출로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한 정현은 다음주 세계랭킹에서 26위 언저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현 개인은 물론 한국 선수 역대 최고 랭킹이다. 정현은 오는 8일 미국에서 시작하는 ATP투어 1000시리즈 BNP파리바오픈에 출전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3-03 1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