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열세살 194㎝… SK가 이미 ‘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3-01 22:58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안세환 성장판 측정 2m 10㎝…KCC, DB잡고 2.5경기차 추격

2일 서울 단국대부속중학교에 입학하는 두 농구 꿈나무가 프로농구 SK와 인연을 맺었다.
안세환(13·서울 대치초 졸업)과 편시연(13·서울 도곡초 졸업)이 주인공. 지난 1월부터 한국농구연맹(KBL)의 선수 연고제 시행 이후 SK가 지난달 27일 구단 가운데 맨먼저 연고제 등록 선수로 둘을 받아들였다. 유소년 농구에 큰 관심을 기울여 온 SK 구단은 서울 강남과 경기 분당 등에서 유소년 농구 클럽을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 키 194㎝인 안세환의 성장판을 측정한 결과, 210㎝대까지 자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일찍 ‘찜’하게 됐다. 편시연도 170㎝의 좋은 체격에다 초등부 레벨을 뛰어 넘는 기량을 가진 것으로 평가 받았다. 육상 선수로도 자질을 보였다고 한다.
둘은 단대부중에서 엘리트 농구의 첫발을 뗀다. 안세환이 개인기가 조금 처지는 데 반해 편시연은 ‘초등부 김선형’으로 손색이 없다는 게 구단 분석이다. SK는 지속적으로 두 선수를 관리하는 한편, 고교 졸업 후 대학 진학과 프로 계약 등 다양한 방향을 두고 계속 의견을 나누게 된다. 보통 중·고교에서 농구 선수로 뛰다가 프로 농구에 뛰어드는데 둘은 농구 클럽에서 눈에 띈 사례로 6년 뒤 SK에 입단하면 새로운 바람을 몰아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전자랜드는 1일 서울 잠실체육관을 찾아 벌인 삼성과의 프로 농구 6라운드 대결에서 69-71로 지며 플레이오프(PO) 진출을 또 미뤘다. 69-69으로 맞선 상황에서 30초를 남기고 공격을 시도하고 공격 리바운드까지 잡고도 종료 2.3초 전 공격권을 넘겼다. 골 밑의 리카르도 라틀리프를 놓쳐 분패했다. 현대모비스는 LG를 88-75로 꺾고 7연승을 내달렸다.

KCC는 선두 DB를 78-73으로 누르고 3연패에서 벗어나며 DB와의 승차를 2.5경기로 좁히고 3위 현대모비스와도 한 경기 승차를 유지했다. DB는 이날 이겼더라면 정규리그 우승 매직 넘버를 2로 줄일 수 있었으나 발목을 잡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3-0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