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방카, 출국 전 뽀로로 인형 구입…한글로 “고맙습니다” 트윗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7 09:5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한국을 떠나기 전 아이들을 위해 ‘뽀로로’ 장난감을 사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출국 전 남긴 트윗.  연합뉴스

▲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출국 전 남긴 트윗.
연합뉴스

세 자녀를 둔 이방카 보좌관이 26일 출국하기 전 국산 애니메이션 ‘뽀로로’ 장난감을 사전 주문해 공항에서 받아갔다고 동아일보가 27일 보도했다.

뽀로로는 북한의 삼천리총회사가 제작에 일부 참여해 한때 미국의 대북 제재 대상에 오를 뻔 했다가 미국 정부가 “뽀로로처럼 대중에 널리 보급된 제품은 예외 조항”이라며 제재에서 풀어 미국에서 더 유명해진 바 있다.

이방카 보좌관은 한국의 교육에도 관심을 보였다고 보도는 전했다. 이방카 보좌관이 정부 관계자들에게 한국의 교육열을 연급하며 아이들 교육비로 보통 얼마나 쓰는지 물어봤다는 것.

한국의 치안 환경에 대해서도 물었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고교 총기 참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 수행원이 “(한국은) 세계적으로 손 꼽히는 안전 국가”라고 답하자 이방카 보좌관은 “북한의 안보 위협보다 당장 밤에 안전한 것이 더 중요하지 않느냐”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방카 보좌관은 한국 방문 소감에 대해 트위터에 한글로 ‘고맙습니다’라고 쓰며 감사의 뜻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날 출국에 앞서 이방카 보좌관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그리고 한국 국민들잉 보여준 따뜻한 보살핌에 감사하다”면서 한글로 “고맙습니다”라고도 적었다.

이방카 보좌관은 출국길에 만난 취재진에게 “멋진 첫 방문이었다. 다시 방문할 날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외신들은 이방카의 첫 방한 중 보인 모습에 호평을 내렸다. CNN은 “이방카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찬가지로 북한 대표단에 눈길을 주지 않았지만 남북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할 때 기립해 박수를 쳤다”고 보도했다. USA투데이도 “줄곧 앉아만 있던 펜스와 대조된다”고 평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