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현무, 한혜진과 데이트 중 장애인구역 불법주차 “깊이 반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7 10:28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현무 “불법주차 깊이 반성…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

방송인 전현무(41)가 모델 한혜진(35)과 데이트하는 모습이 포착돼, 27일 열애사실을 인정했다.
전현무 장애인구역 불법주차  방송인 전현무의 차량(오른쪽)이 늦은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혜진의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져 있다. 더팩트 제공

▲ 전현무 장애인구역 불법주차
방송인 전현무의 차량(오른쪽)이 늦은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혜진의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져 있다. 더팩트 제공

이날 더팩트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바쁜 일정 속에 서로를 챙기며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취재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현무는 자신의 차량인 벤틀리와 레인지로버를 이용, 한혜진의 집과 주변 음식점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 다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인만큼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 움직였다.

그러나 전현무가 데이트를 위해 자신의 차량을 주차한 곳은 아파트단지 내의 장애인주차구역이었다. 장애인주차구역은 주차 및 승하차에 애로사항을 겪는 장애인들을 위해 국가에서 마련한 특별구역이다.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제 17조 4항에 따라 장애인임을 증명할 수 있는 스티커를 발급받아야 비로소 주차할 자격이 주어진다. 구체적으로 ‘보행 상 장애’가 있다고 인정받은 장애인만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할 수 있는 자동차 표지를 받을 수 있다.

만일 주차 자격이 없는 사람이 전용구역에 주차를 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 부과와 표지 회수 및 재발급 제한이 적용 된다.

전현무의 열애 사실은 축하할 일이지만 이 과정에서 드러난 불법주차 사실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많았다. 이에 대해 전현무의 소속사 측은 “전현무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불편을 끼쳐드린 분들께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