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성추행’ 논란 박재동 화백이 그린 직장 성폭력 풍자만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6 22:58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현직 웹툰 작가 이태경씨가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박 화백이 과거에 그린 풍자 만화가 화제가 되고 있다.
박재동 화백 연합뉴스

▲ 박재동 화백
연합뉴스

박 화백은 지난 1992년 7월자 그림이야기 ‘꽃이라나요’라는 제목의 만평을 그렸다. 직장 내 만연한 성폭력을 고발하는 내용이다.


만화에 등장하는 ‘미스 김’의 얼굴은 꽃으로 표현된다. ‘미스김’은 직장 내 남성 동료들의 성희롱에 시달린다. “갓 물오른 버드나무 같다” “싱싱하고 먹음직스럽다”는 무차별적인 언어 성폭력이다.

술자리로 미스김을 불러내 “평소에 미스김을 좋아했다. 내가 바라던 이상형이다”라며 추근대는 남성 상사도 등장한다.
박재동 화백이 그린 직장 성폭력 풍자 만화 인터넷 커뮤니티

▲ 박재동 화백이 그린 직장 성폭력 풍자 만화
인터넷 커뮤니티

박 화백은 지난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수업시간에 학생들을 상대로 여자를 꽃과 과일에 비유하며 “상큼하고 먹음직스럽고 그 안에 있는 씨를 얻을 수 있다”는 성희롱 발언을 해 학생들의 항의를 받고 사과하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