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여자컬링 김영미 “국민 이름 영미, 개명하려 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5 14:10 평창의 스타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꽃 영(榮) 자에 아름다울 미(美)…아름다운 꽃”

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김영미 선수가 메달을 관중들에게 보이고있다.2018.2.25  강릉 박지환 기자 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김영미 선수가 메달을 관중들에게 보이고있다.2018.2.25
강릉 박지환 기자 seoul.co.kr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여자컬링 대표팀 김영미가 과거 개명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름이 촌스러웠다는 게 이유다.

김영미는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3-8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영미라는 이름은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것”이라며 “옛사람들이 쓰는 이름 같아 마음에 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순우리말의 현대적인 이름으로 개명하고 싶었는데, 이제는 생각 없다.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의 뜻을 묻는 말엔 “꽃 영(榮)자에 아름다울 미(美) 자를 쓴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꽃’이라는 의미냐고 되묻자 “부끄럽다”라며 볼이 빨개졌다.

스킵(주장) 김은정이 스톤을 던진 뒤 스위핑 방향과 속도를 지시하면서 외치는 김영미의 이름, ‘영미’는 국민 유행어가 됐다.

억양과 톤에 따라 작전이 바뀌어 ‘영미 단어 설명서’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김영미가 개명 생각을 접었다면, 김은정은 개명을 고민하고 있다. 정반대의 상황이다.

김은정은 기자회견에서 “내 이름이 김‘은’정이라 결승에서 많이 지는 것 같다”라며 “김‘금’정으로 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변에서 말씀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표팀은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결승에서 중국에 석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