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보름, 은메달 따고 큰절한 이유 “국민께 사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5 19:26 평창2018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은 2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메스스타트 은메달 김보름 ‘빙판위 큰절’ 대한민국 김보름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후 빙판위에 태극기를 펼쳐놓고 관중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2018.2.24/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스스타트 은메달 김보름 ‘빙판위 큰절’
대한민국 김보름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후 빙판위에 태극기를 펼쳐놓고 관중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2018.2.24/뉴스1

김보름은 8분32초99의 기록으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포인트 40점을 얻어 준우승했다.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콜핑팀)에 대한 ‘왕따 주행’ 논란으로 김보름에 대한 여론은 악화됐지만 매스스타트 경기 응원석에서는 박수와 함께 “김보름 화이팅”이라는 외침이 자주 나왔다.


‘김보름 너를 응원해’ ‘김보름 우리가 있잖아’라고 쓰인 플래카드도 관중석에 내걸렸다. 관중의 응원에도 굳은 표정을 풀지 못했던 김보름은 은메달이 확정되자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고 빙판에 태극기를 펼친 채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올렸다.

김보름은 은메달 획득 소감을 묻는 말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는 드릴 게 없다”면서 경기 후 관중들에게 큰절을 올린 이유에 관해 “죄송한 마음이 커서 국민께 사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 내내 고개를 떨구고 목소리는 겨우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로 작았다. 김보름은 경기장을 찾겠다고 밝힌 어머니에 관한 질문에 “사실 그 일이 일어난 뒤 연락을 드리지 않았다.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도 연락드리지 못했다”고 답한 후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