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미끄러진 스키 황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3 00:00 평창2018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히르셔, 알파인스키 회전 실격

내일 팀 이벤트 3관왕 재도전

“최고의 날이 아닐 때도 있는 법이다.”
‘스키 황제’ 마르셸 히르셔가 22일 평창 용평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회전 경기 도중 미끄러지고 있다.  평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키 황제’ 마르셸 히르셔가 22일 평창 용평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회전 경기 도중 미끄러지고 있다.
평창 연합뉴스

3관왕을 노리던 알파인스키 남자 회전에서 말도 안 되는 실수를 저지르고도 ‘황제’는 의연했다. 마르셸 히르셔(29·오스트리아)가 22일 강원 평창 용평알파인경기장에서 이어진 평창동계올림픽 1차 시기 초·중반 코스를 이탈하며 넘어졌다. 일어나 다시 달려도 2~3초쯤 늦어질 게 뻔해 포기했고 결국 실격됐다.

그러나 그는 “이것도 경기의 일부”라며 “회전 훈련 때부터 좋지 않았기 때문에 메달을 따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해 크게 실망하지 않는다. 이런 종류의 눈에서는 자신이 없었다. 순전히 내 실수”라고 밝혔다. 106명의 출전 엔트리 가운데 2차 시기 완주자가 43명밖에 안 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주 종목인 회전에서 이렇게 돼 안타깝지만 충분히 성공적인 올림픽을 치르고 있다”고 아쉬움을 떨치려 애를 썼다.

세계선수권 6회 우승과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54회 우승이란 금자탑을 세운 히르셔는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대회에 출전해 은메달 하나에 그쳐 ‘무관의 제왕’으로 불렸으나 이번 대회 복합과 대회전 2관왕을 차지하며 한풀이에 성공했다. 월드컵 54승 가운데 26승을 차지할 정도로 주 종목으로 여겼던 회전에서 3관왕을 이루려 했으나 실패했다.

동계올림픽 한 대회 남자 회전과 대회전을 석권한 것은 2006년 토리노 대회 벤야민 라이히(오스트리아)를 마지막으로 다섯 차례뿐이었다. 히르셔에게 이 기록은 물 건너갔지만, 24일 팀 이벤트를 남겨 둬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 기회는 있다.

안드레 뮈레르(스웨덴)가 1, 2차 시기 합계 1분38초99로 금메달, 라몬 첸호이제른(스위스·1분39초33)가 은메달, 미하엘 마트(오스트리아·1분39초66)가 동메달을 땄다. 정동현은 무릎 인대 때문에 진통제 투혼을 펼쳤으나 1분45초07로 27위에 올랐다. 김동우는 1차 시기 초반 미끄러져 실격됐다. 북한의 최명광은 43위, 강성일은 2차 시기 넘어져 실격됐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2-23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