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여자 팀추월, 결국 3개 대회 연속 최하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1 21:13 15종목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밴쿠버-소치에 이어 3연속 8위 ..
뒤늦은 밀어주기 .. 폴란드에 5초차

한국 여자 팀추월이 결국 8개팀 가운데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서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왼쪽부터)가 서로 밀어주며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서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왼쪽부터)가 서로 밀어주며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김보름(25·강원도청)과 노선영(29·콜핑), 박지우(20·한체대)가 호흡을 맞춘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 폴란드보다 무려 5초 가까이 늦게 결승선을 통과, 최하위인 8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 19일 디펜딩 챔피언 네덜란드와의 준준결선 1조 레이스에서 3분03초76을 기록, 전체 7위로 결선 D에 편성된 한국은 폴란드에도 밀렸다. 기록은 3분07초30이다.

‘팀워크 논란’ 이후 노선영의 출전에 물음표가 달렸지만 7~8위전에서도 셋은 다시 호흡을 맞췄다. 초반 김보름이 후미에서 뛰었다. 노선영은 중간, 그리고 박지우가 앞을 끌었다. 3바퀴 째부터 김보름이 치고 나왔다. 하지만 5바퀴 째 5초가 뒤졌고, 결국 폴란드를 따라잡는데 실패했다.

이번 올림픽 최하위로 한국은 올림픽 3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보름과 노선영은 2014년 소치대회 때 양신영과 함께 나서 준준결선에서 최강 일본에 패했다. 앞서 노선영-이주연-박도영이 나섰던 2010년 밴쿠버대회 때 역시 러시아에 밀려 준준결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