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노선영 없는 백철기·김보름 기자회견…밥데용 “놀랍지 않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21 10:20 평창2018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자 스피스케이팅 팀추월 한국 대표팀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지난 19일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후 밥데용(Bob de Jong)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 코치가 남긴 트윗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올림픽] ’노선영, 실망하지마’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노선영이 강호 네덜란드 대표팀을 상대로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노선영, 실망하지마’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노선영이 강호 네덜란드 대표팀을 상대로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2.19
연합뉴스

한국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팀 중 7위로 탈락했다. 경기 중반부터 김보름, 박지우 선수가 앞으로 치고 나갔고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 선수는 큰 격차로 뒤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경기를 마친 후에도 김보름 박지우 선수와 한국 감독, 코치는 모여있었지만 노선영은 홀로 앉아 눈물을 흘렸다. 인터뷰조차 노선영 선수 개인 탓을 하는 뉘앙스로 이어졌다. 불화설, 왕따설이 제기됐다.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풉) 뒤에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 선두의 랩타임은 계속 14초대였다. 생각보다 기록이 잘 나왔는데 팀추월은 마지막 선수가 찍히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많이 아쉽다.” (김보름)

“사실 선영이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니었는데 그걸 저희가, 근데 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까.. 나랑 보름 언니가 욕심을 낸 것 같다. 솔직히 이렇게 벌어질지 몰랐다. 월드컵에서도 이정도는 아니었다.” (박지우)

빙상연맹과 김보름, 박지우 선수를 징계하라는 국민 청원에 20만명 이상이 참여하며 비난이 쇄도했고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과 김보름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그러나 노선영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밥데용 코치 트위터

▲ 밥데용 코치 트위터

백철기 감독은 “여자 팀추월 경기를 하루 앞두고 경기 전날 노선영이 뒤에서 따르겠다는 작전을 제시했고 수락했다. 화합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지만 노선영의 입장은 달랐다. 노선영은 “전날까지 2번째로 들어가는 거였는데 시합날 어떻게 하기로 했냐고 물어보셔서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했다”라며 “대표팀 선수들끼리 경기에 대한 대화도 나누지 않았다. 훈련하는 장소도 달랐고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데용 코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전날 올린 사진을 리트윗하며 “불행히도 놀랍지 않다. 나는 (선수들이) 7위 또는 8위를 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었다”고 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밥데용에게 재계약을 해달라”, “이런 선수들을 코치하게 해서 미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날 경기 후 울고 있는 노선영을 위로한 것도 네덜란드 국적의 밥데용 코치 뿐이었다. 그는 지난해 4월 한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주변의 눈치를 보다 노선영의 곁으로 가 어깨를 토닥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