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하늘의 동생과 누나가 함께 달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13 00:57 평창2018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활 꿈꾸던 노진규 2년 전 사망…노선영 행정착오 뒤 극적 평창행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여자 빙속 1500m. 14개 조 중 5번째로 배정된 노선영(29·콜핑팀)이 예카테리나 아이도바(카자흐스탄)와 함께 링크에 들어서자 관중석에선 큰 함성이 울려 퍼졌다. 약간 상기된 표정의 노선영은 심호흡을 크게 한 뒤 출발선에 섰다. 출발 실수가 한 차례 있었지만 총성이 울려 퍼지자 힘차게 얼음판을 내달렸다.
노선영 연합뉴스

▲ 노선영
연합뉴스

첫 300m를 26초44에 주파한 노선영은 700m와 1100m에선 28초95와 30초87의 랩타임을 기록했다. 끝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1분58초75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7명 중 14위의 레이스였다. 올 시즌 최고 기록인 1분57초84에는 약간 못 미쳤지만 최선을 다한 역주였다. 이날 태극마크를 달고 뛴 선수는 노선영 혼자였다. 그러나 경기장을 찾은 모든 관객은 노선영의 동생 노진규(2016년 사망)도 함께했다는 걸 잊지 않았다.

노선영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나 “동생도 만족해할 만한 레이스였다고 생각한다. 달릴 때도 귀에서 관중들의 응원 소리가 들렸는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주종목인) 팀추월을 앞두고 좋은 훈련을 했다. 팀추월에선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노선영은 오는 19일과 21일 각각 팀추월 예선과 결선을 치른다.


꼭 7년 전 이맘때 노선영과 노진규는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2011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둘은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생이 먼저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치자 누나도 이틀 뒤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서 ‘깜짝’ 금메달을 땄다.

노선영은 “먼저 금메달 딴 모습에 부러워서 마음을 다잡았다”고 선전의 비결을 밝혔다. 누나는 팀추월, 동생은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보태며 동반 2관왕에 올랐다. 총 4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고 귀국 비행기에 몸을 실은 남매는 “다음엔 올림픽 금메달을 따자”고 약속했다. 노선영은 2006년 토리노와 2010년 밴쿠버올림픽 무대에 섰으나 노진규는 아직 가보지 못했다.

2014년 소치올림픽을 앞두고 꿈은 현실이 되는 듯했다. 노선영은 1500m와 3000m, 팀추월 국가대표로 발탁됐고, 노진규도 생애 첫 올림픽 태극마크를 달았다. 하지만 갑자기 불행이 닥쳤다. 노진규가 올림픽을 불과 한 달 앞두고 왼쪽 팔꿈치 골절 부상을 입었다. 홀로 소치에 간 노선영은 “동생이 메달 갖고 오랬다”며 외로이 경기를 치러야 했다. 치료를 받던 노진규는 더 가혹한 시련을 맞았다. 왼쪽 어깨에서 뼈암의 일종인 골육종이 발견된 것.

노진규는 힘겨운 수술과 항암치료를 이겨 내며 부활을 꿈꿨다. 평창에선 꼭 누나와 함께 올림픽 무대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돼 스물넷의 꽃다운 나이에 눈을 감고 말았다. 노선영은 소치를 끝으로 은퇴하려던 참이었지만, 동생을 가슴에 묻은 뒤 한 번 더 올림픽을 뛰기로 마음을 굳혔다. 동생이 그토록 가고 싶다던 평창을 보여 주기 위해서다.

강릉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2-13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