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눈 마주칠 때마다 웃음꽃 핀 남북 피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05 22:59 15종목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첫 합동 훈련…내외신 취재경쟁

한국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김규은(19)-감강찬(23) 조와 북한 렴대옥(19)-김주식(26) 조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처음으로 같은 훈련 무대에 섰다.
다시 만난 남북  5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피겨 페어 공식 훈련에서 한국의 김규은-감강찬(앞쪽), 북한의 렴대옥-김주식이 함께 훈련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시 만난 남북
5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피겨 페어 공식 훈련에서 한국의 김규은-감강찬(앞쪽), 북한의 렴대옥-김주식이 함께 훈련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5일 오후 한국과 북한, 일본 페어 조가 함께 훈련한 강릉 아이스아레나 보조 링크에는 50여 명의 내외신 기자가 몰려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몸을 풀던 김규은-감강찬과 렴대옥-김주식은 간간이 눈을 마주칠 때마다 웃음을 짓기도 했다. 네 선수는 지난해 여름 캐나다 전지훈련에서 만나 우정을 쌓았으며, 최근에도 언론을 통해 서로 안부를 묻기도 했다.


쇼트프로그램 훈련에 나선 렴대옥 조는 난도가 높은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성공적으로 선보여 자원봉사자와 다른 팀 코치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둘은 지난 1일 강릉에 도착해 이튿날부터 매일 구슬땀을 쏟고 있다. 4일 강릉선수촌에 입촌한 김규은 조는 가볍게 몸을 풀며 경기장에 적응하려는 모습이었다. 김규은이 스로 점프를 시도하다 착지할 때 넘어지기도 했지만 콤비네이션 스핀과 데스 스파이럴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오후 훈련을 마무리했다.

이날 저녁에도 한국과 북한, 일본 페어 조의 훈련은 계속됐다. 김규은 조는 쇼트프로그램 연습도중 옆에서 리프트 동작을 하던 렴대옥 조와 동선이 꼬여 부딪힐 뻔 했다. 하지만 김규은-감강찬이 잘 피해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김주식은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한국 코치진에게 “미안합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훈련을 마치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빠져나가던 김주식은 “훈련 어땠냐”는 취재진 질문에 “좋은 분위기였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김규은이 준비했다던) 선물은 받았냐”고 기자들이 재차 묻자 렴대옥은 “그게 무슨 큰 거라고 계속 묻습니까”라며 웃기도 했다.

강릉에서 첫 훈련을 마친 김규은은 “첫 연습이니까 감을 익히는 데 애썼다”고 말했다. 감강찬은 “렴대옥, 김주식 선수와 함께 연습해 기뻤고 다음주 같이 멋진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 4일 입촌식 때 렴대옥에게 선물을 준비했다던 김규은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준비했는데 가져오는 걸 깜빡했다”며 아쉬운 웃음을 지었다.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2-06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