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北에서 3시간 만에 선수촌 입성…카메라 세례에 미소 짓기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2-02 00:29 평창2018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갈마~양양 하늘길로 온 北선수단

검은 털모자에 인공기 배지
건물 들어가 한국 TV 곁눈질
날씨 질문받은 렴대옥 “춥다”
남에 온 원길우 단장 원길우(가운데) 북한 체육성 부장이 이끄는 32명 규모의 북한 선수단이 1일 오후 전세기 편으로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 청사를 나오고 있다.  양양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에 온 원길우 단장
원길우(가운데) 북한 체육성 부장이 이끄는 32명 규모의 북한 선수단이 1일 오후 전세기 편으로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 청사를 나오고 있다.
양양 사진공동취재단

1일 오후 6시 9분쯤 원길우(체육성 부상) 선수단장과 선수 10명를 포함한 북한 선수단 본진(32명)이 하늘길로 내려와 남한 땅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경찰은 3중 벽으로 폴리스 라인을 형성한 채 경호했다.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내외신 취재기자단 수백명이 북적거렸다. 공항 밖에서는 통일운동단체 회원 10여명이 “우리는 하나다”라는 문구와 한반도기를 새긴 펼침막을 들고 북한 선수단을 환영했다.


북한 선수단은 도착 1시간 만인 오후 7시 10분쯤 김기홍 평창조직위원회 사무차장의 안내를 받으며 입국장으로 나왔다. 이들은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준비된 버스에 바로 올랐다. 검은 털모자에 남자는 검은색, 여자는 자주색 코트를 입고 가슴에 인공기 배지를 단 채 대체로 무표정했다. 일부는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특히 피겨스케이팅 페어에 출전하는 렴대옥은 버스 창을 통해 취재진을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방남한 북측 인원 중에는 비디오카메라 등을 든 북측 기자로 보이는 인사들도 있었다. 원 단장은 “남녘의 겨레들에 우리 북녘 동포들의 인사를 전한다”며 취재진에게 짧게 말한 뒤 버스에 탑승했다.

북한 선수단 본진은 버스 5대에 나눠 타고 곧장 강릉선수촌으로 향했다. 오후 8시 2분쯤 선수촌에 도착한 이들은 공항 때보다는 밝은 표정이었다. 김기훈 강릉선수촌장이 웰켐센터에서 직접 맞이했다. 임시 출입증을 발급받기 위해 건물 내부로 들어가 5~10분 대기했는데, 한국 TV를 살짝살짝 보는 이들도 더러 있었다. 북한 선수단은 웰컴센터를 거쳐 선수촌 게이트를 통과할 때까지 30여m를 걸어서 이동하는 동안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렴대옥은 선수촌에 들어가며 소감을 묻자 “경기 전에는 말을 안 한다”며 웃었다. 이어 날씨를 묻자 “춥다”고 짧게 말했다. 김주식도 가볍게 미소를 지으며 한국 취재진을 응대했다. 오후 8시 16분쯤 북한 선수단은 숙소로 들어갔다. 앞선 오후 ?5시 10분쯤 원산 갈마국제공항에서 전세기를?탔으니, 입촌까지 3시간 정도 걸렸다. 평창조직위 관계자는 “북한 선수단이 오후 늦게 출발하면서 밥을 먹지 못해 저녁 식사를 하는 것으로 선수촌 첫 일정을 보낸다”고 말했다.

평창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2-02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