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50년 만에 임단협 해 넘기는 현대차

[사설] 50년 만에 임단협 해 넘기는 현대차

입력 2017-12-25 23:38
업데이트 2017-12-26 01: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대자동차 노사가 맺은 올해 임단협(임금과 단체협약) 잠정 합의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50%를 웃도는 반대로 부결됐다. 노사는 이에 앞서 지난 19일 열린 임단협 본교섭에서 기본급 5만 8000원 인상, 성과급으로 임금의 300% 지급, 1인당 격려금 30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2021년까지 사내 하도급 근로자 3500명의 추가 특별고용에도 합의했다. 노조는 오늘 교섭팀 회의를 열어 새 협상 전략을 논의할 것이라지만 주말을 빼면 올해 남은 협상 가능일이 고작 나흘뿐이다. 노조 투표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하기 때문에 연내 임단협 타결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봐야 한다. 현대차 임단협이 연내 타결되지 못한 것은 1967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이번 잠정 합의안은 노조가 임금 인상을 자제하는 대신 사내 하도급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화를 들고나와 어느 때보다 관심이 많았다. 하부영 노조위원장은 잠정 합의 이후 ‘국민 여러분 등께 드리는 글’에서 “자녀 세대에 ‘안티 현대’를 물려주는 것이 아닌 희망을 주는 (비정규직) 연대를 고민한 결과”라며 “조합원 고용 안정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현대차 노조의 평균 연봉은 9400만원이다. 그런데도 노조원들이 기본급과 성과급 인상 폭이 작다고 합의안을 부결시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염원을 꺾어 버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결과적으로 ‘비정규직과의 연대’는 말뿐인 ‘사회적 대의’(大義)에 불과했다는 소리 아닌가. 올해 현대차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 등으로 글로벌 판매가 지난해보다 6%나 줄었다. 회사 측은 견디다 못해 노조에 고통 분담을 수차례 요청했지만 노조는 올 임단협 과정에서 모두 19차례의 파업을 벌였다고 한다. 파업으로 6만 2600여대에 1조 3100여억원의 생산 차질을 빚었다는 추산도 나온다.

노조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고려하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만 최대한 챙기려 드는 행태는 기업의 적폐다. 지속 가능한 기업을 만들지 않으면 회사는 물론이고 노동자들도 살아남을 수 없다. 그동안 현대차 노조에 질질 끌려다닌 회사 측도 적폐를 묵인·방조한 책임이 크다. 우는 아이에게 떡 하나 더 주는 식으로 달래고, 이로 인한 피해를 차 가격 인상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는 사실을 국민은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
2017-12-26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