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친구 잘 둔 덕분에 로또 맞은 14명...조지 클루니, 절친 14명에 11억원씩 선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12-14 16:2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친구 따라 강남간다? 아니 친구 덕분에 대박진 14명이 화제다.
조지 클루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지 클루니

미국 헐리우드의 꽃중년 배우 조지 클루니(56)는 자신의 절친한 친구 14명에게 100만 달러(약 10억 8000만원)씩 선물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클루니의 오랜 친구이자 사업가인 랜디 버거는 13일(현지시간) 미국 MSNBC 방송에 출연해 클루니가 2013년 9월 27일 가장 가까운 친구 14명을 저녁식사에 초대해 식사를 마친 뒤 이런 ‘폭탄’ 선물을 안겼다고 밝혔다.

‘더 보이즈’라는 이름을 붙인 클루니의 절친 모임 멤버들은 클루니가 그날 저녁 집으로 초대하더니 20달러 지폐로 100만 달러씩을 채운 가방을 선물받았다.

가방을 열어본 친구들은 처음에는 클루니가 술을 마신 것 아닌가라는 의심을 했지만 클루니가 “너희가 얼마나 소중한지 또 내 인생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으면 한다“며 깜짝 선물을 준비한 이유를 밝히며 장난이 아닌 자신의 진심임을 전달했다고 거버는 전했다.

클루니는 “LA에 처음 왔을 때 소파에서 잠을 자며 생활했을 정도로 어려웠는데 너희가 아니었다면 지금의 내가 될 수 없었을 것“이라며 “내 인생에 너희가 있어 행운이고 이렇게 이렇게 함께할 때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클루니는 “우리 모두 힘든 시간을 지나왔고 몇몇은 아직도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제 아이나 학교, 대출금 문제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현금 100만 달러 증여에 따른 세금까지 모두 내줬다는 것이다.

실제로 더 보이즈 친구들 중에는 거버처럼 성공한 사업가도 있지만 가족 생계 때문에 텍사스공항 술집에서 일하는 친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거버는 자신은 성공했기 때문에 받을 수 없다고 거절했지만 클루니가 “거버가 안 받으면 다른 친구들도 안 주겠다“고 해 할 수 없이 받았다고 말했다.

유명 모델 신디 크로퍼드의 남편이기도 한 거버는 클루니에게 받은 돈은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클루니는 레바논계 영국인 인권변호사 아말과 결혼해 딸과 아들 쌍둥이 아빠가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