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카탈루냐·쿠르드 분리독립투표 바람… 주변국엔 도화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9-17 22:4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카탈루냐 새달 1일 투표 진행

700여명 단체장 중앙정부 맞서
25일엔 이라크 쿠르드족 강행

터키 총리 “투표 땐 제재” 경고
주변 독립 움직임 영향 끼칠 듯
“분리 독립 찬성” 대규모 집회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바스크 지방에 있는 빌바오에서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찬성하는 시민들이 카탈루냐 독립기인 ‘에스텔라다’와 바스크 독립기를 흔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카탈루냐의 자치단체장 700여명은 내달 1일로 예정된 분리독립 찬반투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의했다.  빌바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분리 독립 찬성” 대규모 집회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바스크 지방에 있는 빌바오에서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찬성하는 시민들이 카탈루냐 독립기인 ‘에스텔라다’와 바스크 독립기를 흔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카탈루냐의 자치단체장 700여명은 내달 1일로 예정된 분리독립 찬반투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의했다.
빌바오 AP 연합뉴스

스페인 카탈루냐와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KRG) 분리독립투표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지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카탈루냐는 다음달 1일, KRG는 오는 25일 분리독립투표를 치를 예정이다. 이 지역 분리독립이 현실화될 경우 주변 지역이 연쇄적으로 분리독립 주민투표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당 지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있는 카탈루냐 자치정부 건물에 자치단체장 700여명이 모여 카탈루냐 분리독립의 찬반을 묻는 투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의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은 중앙정부에 “카탈루냐인들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면서 “카탈루냐인들은 스페인 정부의 투표 금지 방침에도 앞으로 나아갈 결의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스페인 정부는 분리독립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자체를 헌법이 인정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복종 행위로 규정했고 검찰은 자치단체장들에게 소환장을 보냈다. 그러나 소환장을 받은 자치단체장들이 한데 모여 ‘불복종’을 재천명, 투표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중앙정부에 맞섰다.
“분리 독립 찬성” 대규모 집회  16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구인 아르빌에서 쿠르드족들이 자치정부 깃발을 흔들며 오는 25일에 있을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KRG) 분리독립투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아르빌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분리 독립 찬성” 대규모 집회
16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구인 아르빌에서 쿠르드족들이 자치정부 깃발을 흔들며 오는 25일에 있을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KRG) 분리독립투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아르빌 AFP 연합뉴스

‘세계 최대 유랑 민족’인 쿠르드족의 국가 건설 분위기도 과열되고 있다. 이라크를 비롯한 주변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KRG가 투표 강행 방침을 밝힌 가운데 전날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제재 카드’까지 꺼내들며 KRG에 강력 경고했다. 이을드름 총리는 “우리는 KRG에 제재를 부과하기를 원치 않으나 그런 상황에 도달하게 된다면 이미 계획한 대로 단계를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터키는 KRG에서 생산하는 석유와 천연가스의 주요 구매자일 뿐만 아니라 이라크 북부 경제가 터키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어, 이라크 접경의 하부르 검문소만 폐쇄한다면 내륙에 자리한 KRG는 수출·수입에 큰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하이다르 압바디 이라크 총리도 16일 이번 투표를 ‘불장난’이라고 부르면서 “이라크 국민이 불법적인 힘에 위협받는다면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카탈루냐와 KRG 독립운동의 향배는 주변 지역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카탈루냐 독립 여부는 스페인 내부 문제를 넘어 유럽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유럽에서만 분리독립 요구를 외치는 지역이 15곳에 달하기 때문이다. 최근 주민투표가 부결된 영국 스코틀랜드부터 벨기에 플랑드르 지방, 스페인 북부 바스크지방,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등이 카탈루냐의 독립을 기점으로 독립 움직임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라크 KRG도 마찬가지다. 쿠르드족 3000만명은 이라크와 시리아, 터키, 이란 등에 걸쳐 거주하고 있다. 특히 터키에만 1400만명의 쿠르드족이 살고 있어 터키 정부가 KRG를 가장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쿠르드족이 분리독립에 성공한다면 각국 내 쿠르드족의 분리독립 움직임에도 큰 영향을 미쳐 이 지역의 혼란은 가중될 전망이다. 그러나 주변국뿐만 아니라 이슬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의 전투에 쿠르드족을 앞세웠던 서방조차 중동 질서 교란의 위험이 있다는 명분으로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반대하고 있어 쿠르드족의 염원인 국가 건설의 꿈은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09-18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