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트럼프 ‘中의 대규모 철강 감축안’ 두 번이나 거절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8-30 00:29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中, 5년내 1억 5000만톤 감축” 로스 상무장관 트럼프에게 보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 전쟁의 주요 이슈인 중국의 철강 대규모 감축 제안을 두 번이나 거절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파이낸셜타임스(F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철강에 고율의 관세를 물리는 강경책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중국은 지난달 7∼8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끝나고 일주일 후 2022년까지 자국의 철강 생산을 1억 5000만톤 줄이는 방안을 미국에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철강 과잉 생산을 비판하면서 중국 등 외국산 철강에 폭탄 관세를 물리겠다고 위협했기 때문이다.


중국의 제안이 불필요한 무역분쟁 없이 철강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라고 판단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를 승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으나 거부당했다.

두 번째 거절은 같은 달 19일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미·중 경제대화에서였다. 중국은 재차 철강 대규모 감축 제안을 했고, 로스 장관도 중국의 제안을 수락하자고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또다시 선을 그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퇴짜를 맞고 중국과의 회담장으로 돌아온 로스 장관은 몹시 충격을 받은 듯한 모습이었다고 전 정부 당국자는 회상했다.

미·중 경제대화가 구체적인 성과 없이 빈손으로 막을 내린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거절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공동 성명도 없었고 예정됐던 기자회견도 취소됐다. 미 정부 관계자는 “중국이 제안한 감축량은 꽤 많은 양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초과 생산량에 대한 관세부과 등 다른 방식의 해법을 원했기 때문에 양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을 거부한 배경에는 대중 무역에서 강경파였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와 피터 나바로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NTC) 위원장이 있다고 FT는 해석했다. 그러나 크리스 존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중국 전문가는 “배넌이 백악관을 떠났어도 대중 무역과 관련한 백악관의 강경 노선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08-30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