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문 대통령 집무실 책상 위의 전화와 통신장비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8-18 18:55 대통령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취임 100일 맞아 출입기자 대상 ‘오픈하우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은 지난 17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청와대 내부를 오픈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을 찾은 출입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얘기를 나누고 있다.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날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청와대 경내를 공개했다. 2017.08.18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을 찾은 출입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얘기를 나누고 있다.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날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청와대 경내를 공개했다. 2017.08.18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이날 ‘오픈하우스’ 형식으로 청와대 본관과 비서동인 여민관에 출입기자들을 초청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평소 언론인 상주 공간인 춘추관만 들어갈 수 있다.

300명에 가까운 출입기자들은 3개 조로 나뉘어서 청와대 내부를 직접 둘러볼 기회를 잡았다.

일부 기자들에 따르면 여민관은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자료는 치워져 있었고 직원들 책상에는 책이 펴져 있었다. 에어컨을 틀지 않아서 꽤 더웠다고 전한다.

기자들에게 가장 관심을 끈 곳은 역시 여민1관 3층에 위치한 문재인 대통령의 집무실이었다. 여민관 집무실은 지난 5월 24일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할 때 일부 기자들에게만 잠시 개방됐었다.

3층 입구에 있는 검색대를 통과한 뒤 집무실 앞에서 대기하던 기자들은 문이 열리자 한 사람씩 안으로 들어갔다. 집무실 안에는 문 대통령이 기다리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집무실로 들어오는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면서 인사했다. 일부 기자들은 집무실 안에 문 대통령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하다가 문 대통령을 보고 놀라기도 했다.

168.59㎡(51평)인 본관 집무실의 절반 정도인 87.27㎡(26.4평) 크기의 집무실은 이내 기자들로 북적거렸다. 기자들 사이에서는 생각보다 집무실이 크지 않아서 ‘딱 일만 해야겠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 책상은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다. 책상 위에는 모니터와 컴퓨터 키보드 외에 전화기 2대와 긴급호출용으로 보이는 통신장비가 한 대 놓여있었다.

문 대통령의 서재도 관심이었다. ‘대통령의 서재’는 국민인수위원회가 5월 25일부터 7월 12일까지 광화문 1번가에서 운영한 특별 프로그램으로 국민인수위는 시민으로부터 대통령과 함께 읽고 싶은 책 또는 국정운영에 참고할 만한 책을 추천받았고 그 결과 총 580여 권의 책이 ‘대통령의 서재’에 들어갈 책으로 뽑혀서 청와대 집무실에 비치된 것이다.

인사를 마친 기자들은 문 대통령과 ‘셀카’를 찍으려고 몰려들었고 대통령은 흔쾌히 사진 촬영을 원하는 모든 기자의 요구에 응했다.

출입기자들은 이날 비서동인 여민 1∼3관을 모두 돌아보면서 평소 청와대 직원들이 근무하는 환경을 잠시나마 경험해볼 수 있었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면 근무 공간도 특별할 줄 알았지만 칸막이 안에 놓인 책상 위 모니터에서 근무하는 모습은 일반 직장인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였다.

격무에 시달린다는 이유로 그동안 전화취재에 응하지 않았던 일부 직원들은 기자들의 얼굴을 보고 쑥스럽게 웃으면서 “앞으로도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1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맞아 진행된 청와대 오픈하우스에 참석한 출입기자단이 청와대 본관 대통령 집무실에 마련된 대통령의 서재를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맞아 진행된 청와대 오픈하우스에 참석한 출입기자단이 청와대 본관 대통령 집무실에 마련된 대통령의 서재를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여민관을 둘러본 기자들은 청와대 본관으로 향해 내부도 관람했다.

평소에는 쉽게 드나들지 못하는 곳이기에 기자들은 신기하다는 듯 이곳저곳을 둘러봤다.

본관과 여민관을 둘러본 기자들에게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주재한 간담회가 기다리고 있었다.

간담회에서는 국민소통수석과 대변인을 제외하면 평소 얼굴을 보기 힘들었던 청와대 참모들과 출입기자들 사이에 편안한 분위기의 대화가 이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은 대통령과 국민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불가분의 관계”라며 “오늘 ‘오픈하우스’ 행사가 기자들이 청와대를 더 잘 이해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