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벼랑 끝 아베”…‘지지율 급락→사퇴’ 10년전 악몽 재현되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7-10 09:46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7년 취임 1년여만에 떼밀리듯 사퇴…각료 비리·실언 등 닮은꼴지지율 폭락 총리 사퇴 사례 적지 않아…당 안팎 누수현상 봇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지난 2012년 12월 취임 이후 최악의 상황으로 처하면서 향후 그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10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33%(아사히신문)~36%(요미우리신문)로 기록됐다.

모두 해당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2012년 취임 후 최악의 수치다.

특히 친(親) 여권 성향으로 분류되는 요미우리신문의 조사에서 그의 지지율이 한달 전에 비해 13% 포인트나 하락하며 30%대로 추락한 것은 아베 총리가 처한 입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총리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52%(전달 4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총리를 신뢰할 수 없어서’가 49%로 가장 많았다는 것이다.

친구가 이사장을 역임한 가케(加計)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아베 총리측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학스캔들에 대한 아베 총리와 측근들의 발뺌이 결국 민심 이반이라는 역풍으로 되돌아온 것이다.

◇ ‘10년전 악몽’ 아베, 외유 일정 하루 단축 수습책 마련 총력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유럽을 순방 중인 아베 총리는 예정된 일정을 하루 단축해 귀국하고 다음달 초 상당 폭의 개각을 단행키로 하는 등 이반된 민심을 되돌리기 위해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이런 그의 노력이 자신과 여권을 떠난 민심을 얼마나 되돌릴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장담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오히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2007년 7월 참의원 선거에서 패한 뒤 취임 1년여만에 물러난 10년 전 상황과 유사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그는 참의원 선거에서 민주당(현 민진당)에게 참패한 뒤에도 사퇴를 거부했다. 그러나 각료의 자살과 실언, 비위가 이어지면서 그는 선거 패배 한달여만에 떼밀리듯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1차 내각 출범 당시 아베 총리의 평균 지지율은 47%(이하 요미우리신문 조사 기준)였지만 사임 직전엔 29%까지 추락했다.

지지율 추락에 따라 총리직을 사퇴한 사례는 이외에도 많다.

자민당 정권에서는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郞·1937∼2006) 전 총리가 지지율이 30%대로 하락하며 사퇴했고,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던 모리 요시로(森喜朗·79) 전 총리도 한자릿수 지지율에 이르자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아소 다로(麻生太郞) 전 총리도 각각 지지율이 28%·22%로 곤두박질치자 사퇴 압박을 견지지 못하고 사실상 낙마했다.

민주당(현 민진당) 정권에서도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가 재임 막판에 각각 19%, 18%의 지지율로 고전하다 사퇴했다.

◇ 와해 신호?…당 안팎 권력누수 현상 이어져

아베 총리가 사상 최악의 지지율로 고전하면서 당 안팎에서는 벌써 누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아베 총리와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 소속 파벌에 이어 자민당내 3대 파벌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파(소속 의원 55명)를 이끄는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전 재무상은 지난 8일 30여명의 파벌 의원을 동원해 세과시에 나섰다.

그는 파벌을 만든 다케시타 노보루(竹下登·1924∼2000) 전 총리의 고향인 시마네(島根)현을 찾아 다케시타의 묘소를 참배했다.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지방창생상,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도 제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아베 총리의 지지자인 아소 부총리도 독자적인 세력을 구축한 가운데 필요시 차기 주자군으로 뛰어들 테세다.

여기에 연립여당인 공명당 내에서는 아베 총리가 내건 2020년 개정 헌법 시행 일정에 대한 비판론이 여전하다.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는 “경제 회생과 국제적으로 안정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정권의 목표다. 헌법은 정권이 몰두할 과제가 아니다”라는 지적을 거듭하고 있다.

각료의 새로운 비리 의혹도 나오고 있어 아베 총리를 더욱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마모토 고조(山本幸三) 지방창생(활성화)상은 2012년 5월께 증권거래감시위원회 간부를 의원회관으로 호출했다.

야마모토 지방창생상은 자신의 친구가 내부거래로 조사를 받는 점을 언급하며 “인권을 경시하는 위법한 조사”라고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중의원과 참의원에서는 각각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이 문제를 폭로한 마에카와 기헤이(前川喜平) 전 문부과학성 사무차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아베 총리나 측근들의 외압 여부를 추궁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