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단비 같은 삼성전자의 통 큰 반도체 투자

[사설] 단비 같은 삼성전자의 통 큰 반도체 투자

입력 2017-07-05 22:44
업데이트 2017-07-05 22: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전자가 44만개의 일자리를 새롭게 만드는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일자리에 목말라 있는 청년 세대뿐 아니라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리지 않을 수 없다.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를 위해 11조원이 넘는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새 정부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700조원대에 이르는 유보금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대기업들의 투자 심리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돼 고용시장에 단비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삼성전자는 그제 경기도 평택공장에서 세계 최초로 4세대 3D(3차원) V낸드 플래시(전원이 꺼져도 데이터를 계속 저장할 수 있는 반도체) 양산을 본격화하면서 2021년까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에 21조원을 추가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의 16조원 투자를 합하면 총 37조원에 이르는 데다 오너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상태인 점을 고려하면 누구도 예상치 못한 대규모 투자임은 분명하다.

삼성전자의 통 큰 투자에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고용창출 효과에 있다. 삼성전자의 투자 계획이 실행된다면 4년 이내에 44만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만들어지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반도체 라인 건설로 15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질의 일자리는 기업이 만들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삼성전자의 투자는 여전히 망설이고 있는 다른 대기업들의 투자 심리를 자극하는 계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 1분기까지 국내 30대 기업들의 사내 유보금은 약 691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돈이 투자로 이어진다면 일자리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임은 두말할 것도 없다.

기업이 마음 놓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은 정부의 몫이자 역할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때 동행한 경제인단은 5년간 미국에 약 40조원에 이르는 투자 및 구매 계획을 약속했다. 트럼프의 미국 정부처럼 과감한 규제 개혁과 노동시장 개선, 세제 혜택 등 실질적인 투자 유인책이 필요하다. 기업을 적폐의 대상으로만 여겨서는 결코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없다.

현재 논의 중인 최저임금 인상이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도 수위 조절은 필요해 보인다. 아울러 국회는 정부의 일자리 추경안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내 신속히 통과시켜야 할 것이다. 경제는 심리이자 타이밍이라는 말을 정부와 국회도 되새겨야 할 때다.

2017-07-06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