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동반성장 풀무원·볼보 ‘좀 더 열심히’…삼성전자·현대차 ‘참 잘했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9 01:56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동반성장위 155개 대기업 평가

5등급 중 ‘최우수’ 25개社 현대차·LG계열사 6곳 최다
풀무원식품 등 10개 기업이 지난해 협력 중소기업과의 상생 노력을 평가한 동반성장지수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LG전자, SK텔레콤, 네이버 등 대기업 25개사는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28일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제46차 동반성장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기업 155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155곳 중 ‘최우수’ 등급은 25개사였고 ‘우수’ 50개, ‘양호’ 58개, ‘보통’ 12개, ‘미흡’ 10개로 나타났다.

2011년부터 매년 1회 공개되고 있는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성장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 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각각 50대50으로 합산해 산정한 후 최우수·우수·양호·보통·미흡의 5개 등급으로 구분해 공표한다. 이번부터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거나 범법행위를 한 기업에 대해 ‘보통’보다 낮은 등급을 표기하기 위해 ‘미흡’이 신설됐다.

볼보코리아, 이래오토모티브시스템, 코스트코코리아, 타타대우상용차, 풀무원, 한국바스프, 한국프랜지공업, 한솔테크닉스, 화신, S&T모티브 등 10개사가 ‘미흡’ 등급을 받았다. 이래오토모티브는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실적을 제출하지 않았고, 풀무원을 포함한 나머지 9개사는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최우수 등급을 받은 25개 기업 중 삼성전자(6년 이상), SK종합화학·SK텔레콤(5년 이상), 기아자동차·현대자동차(4년 이상), 현대다이모스·KT·LG디스플레이·LG생활건강·LG전자·LG유플러스·SK주식회사(3년 이상) 등 12개사가 3년 이상 최우수 등급을 받아 ‘2017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은 각각 가장 많은 6개 계열사가 ‘최우수’에 포함됐다.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은 “동반성장 지수평가의 궁극적인 목표는 줄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을 유도하는 것”이라며 “평가대상 기업은 지수 등급의 차이와 관계없이 자발적으로 평가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동반성장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6-29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