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을사늑약의 현장’ 덕수궁 중명전 7월부터 재개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8 15:37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제가 1905년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기 위해 체결한 을사늑약의 현장인 덕수궁 중명전(重明殿)이 새 단장을 마치고 오는 7월 1일부터 관람객을 맞이한다.
덕수궁 중명전 문화재청 제공

▲ 덕수궁 중명전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맞아 지난해 8월부터 진행한 중명전의 내부시설 보수와 조경 정비를 마치고 다음달 1일 재개관한다고 28일 밝혔다.


덕수궁 관리소(소장 오성환)는 “입체적인 전시물과 전시 기법을 통해 국민 누구나 을사늑약과 중명전의 역사적 의미를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정비됐다“면서 ”중명전 전시관 재개관을 통해 이곳이 을사늑약이 강제 체결된 역사적 공간이라는 점이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실은 △제1실 덕수궁과 중명전 △제2실 을사늑약의 현장 △제3실 을사늑약 전후의 대한제국 △제4실 대한제국의 특사들 등 모두 4개 실로 구성됐다.

전시실은 다양한 시각자료를 활용해 을사늑약 체결 과정과 고종의 국권 회복 노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몄다. 관람자는 덕수궁과 정동 일대를 축소한 모형과 정동의 변화상을 살피고, 고증을 통해 제작한 대한제국 시기 의복을 입은 인물 조각상을 보며 을사늑약 현장을 경험할 수 있다.

중명전 건물은 20세기 초 평면도를 바탕으로 복원됐다. 지반을 낮춰 계단을 추가로 설치하고, 고종의 침전인 만희당(晩喜堂)이 있던 건물 뒤편을 정비했다.

새롭게 바뀐 중명전은 화∼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재개관을 계기로 중명전이 대한제국의 역사를 마주하는 성찰의 공간이자 아픔의 역사를 극복해 낸 희망의 공간으로 각인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