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여성 1인 가구 261만명…5년새 17.7% 급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7 17:0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리나라 여성 중 261만명이 혼자 사는 1인 가구로 조사됐다.
여성 1인 가구 261만명

▲ 여성 1인 가구 261만명

여성 1인 가구는 5년 새 17.7%나 급증했다. 여성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은 월 평균 소득이 100만원 미만이었다.


27일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여성 1인 가구는 261만 가구에 달했다. 2000년 130만 4000가구에서 15년 사이 배로, 5년 전에 비해서도 17.7%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이 43.2%로 가장 많고 20대(15.4%), 50대(15.3%)가 뒤를 이었다. 남성 1인 가구가 20대 미만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 고르게 분포한 반면 여성은 50대 이상에 집중됐다.

이런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통계청은 2045년 여성 1인 가구가 388만 2000가구로 늘고 이 가운데 70세 이상이 27.9%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60대와 20대는 각각 5%, 50대와 30대는 각각 3%를 조금 넘는 수준으로, 7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성 1인 가구의 56.9%는 월 평균 소득이 100만원 미만이었다. 같은 소득 수준의 남성 1인 가구는 29.5%에 불과했다. 특히 60세 넘어 혼자 사는 여성은 80.2%가 월 100만원 안 되는 소득으로 생활했다.

주거형태를 보면 단독주택이 50.4%, 아파트가 30.9%, 연립·다세대 주택이 10.4%였다. 단독주택에 사는 여성 1인 가구는 20대 미만이 71.1%로 가장 많았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아파트 거주 비율이 늘었다. 40대는 38.3%, 50대는 38.6%가 아파트에서 생활했다.

주택 점유형태도 연령대별로 크게 달랐다. 60세 이상은 65.2%가 자기 집, 11.9%는 전세, 14.9%가 보증금 있는 월세에 살았다. 반면 20대는 자기 집 비율이 4.4%에 불과했고 63.2%가 보증금 걸린 월세로 거주했다.

혼자 사는 여성의 68.0%는 아침 식사를 했다. 20대는 24.3%, 30대는 33.9%만 아침을 먹었다. 1인 가구 여성은 아침 식사를 하고 적정한 수면을 취하는 비율이 전체 여성보다 낮았다. 반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비율은 높았다.

지난해 기준 흡연율은 6.9%였다. 전체 여성 흡연율에 견주면 2∼3배 높지만 2년 전보다 2.2%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81.5%는 하루 10개비 이하 흡연자였다. 음주율은 43.9%로 2년 전보다 1.6%포인트 증가했지만 전체 여성(52.3%)보다는 낮았다.

여가시간은 주로 TV 시청(52.7%)으로 보냈다. 여성 전체(44.6%)나 남성 1인 가구(41.0%)에 비하면 TV를 많이 봤고 나이가 많을수록 TV 시청 비율이 높았다. 1년간 영화·연극·스포츠 등 문화·예술 활동을 관람한 비율은 42.0%로 여성 전체(67.7%)와 남성 1인 가구(58.8%)보다 낮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