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른정당 새 대표 이혜훈…“보수 본진 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6 16:4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당대표 후보 이혜훈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당대표 후보 이혜훈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의 새 대표에 3선의 이혜훈 의원이 선출됐다.

신임 이 대표는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원대표자회의에서 권역별로 진행한 일반·책임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를 합산한 결과, 36.9%의 득표율로 1위에 올라 당권을 거머쥐었다.

이 대표는 일반당원 책임당원 투표에서 각각 37.2%, 39.1%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해 초반부터 이어온 당심에서 압도적 우위를 그대로 입증했다.

그러나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선 35.0%에 머물러, 35.4%를 올린 하태경 의원에게 간발의 차로 밀리면서 2위에 머물렀다.

대선 패배 후 48일만에 당의 새 지휘봉을 잡게 된 이 대표는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는 당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붕괴된 보수 진영의 한 축을 맡아 자유한국당과 ‘보수 적자’ 경쟁을 펼치는 임무를 맡게 됐다.

이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당이 하나 되는 일이라면 천 번이라도 무릎 꿇는 화해의 대표가 되겠다”면서 “크고 작은 갈등을 녹여내는 용광로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바른정당이 보수의 본진이 돼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열겠다”며 “무능하기까지 한 몇몇 낡은 사람들 때문에 보수 전체가 궤멸됐는데 낡은 보수에 대한민국을 맡길 순 없다”고 강조했다.

대여관계에 대해선 “여당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생산적 대안정당이 되겠다”며 “진영에 매몰돼 사사건건 반대하는 정치하지 않고 대한민국을 위해 과감히 협력하고 개혁보수의 가치에 역행하는 문제엔 결연히 맞서겠다”고 언급했다.

외연확대와 관련해선 “바른정당 밖에 있는 국회의원, 단체장들을 속속 모셔오겠다”면서 “보수 차세대 그룹이 정치에 입문한 지 십수년이 흘렀지만 대규모 수혈이 없었다. 보수의 대수혈을 전국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진 인터뷰에선 “보수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정치하는 방식을 차별화하겠다”며 “냉전 반공주의와 종북몰이를 하지 않겠다. 경제권력의 횡포를 비호하지 않고 공정한 경제 개혁을 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연대 가능성은 “우리가 주인이 되고 한국당 내에서도 개혁 보수를 하려는 분들을 모시겠다”고 했고, 당내 분열에 대해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찾아가서 화해하는 용광로 대표가 되겠다”며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날 경선에서 하태경 의원이 합계 33.1%의 득표율로 2위에 올랐고, 정운천(17.6%) 김영우(12.5%) 의원이 뒤를 이었다.

이번 당권 경쟁은 애초 5명으로 출발했지만 지상욱 후보가 부인인 배우 심은하씨의 건강 등을 이유로 중도사퇴, 4명의 후보자가 모두 지도부에 입성했다.

당 안팎에선 초반 권역별 투표에서 줄곧 1위를 놓치지 않은 이 대표의 압승을 예상했지만, 막판 국민 여론조사에서 접전을 보이며 이혜훈 체제 출범 후 통합적 리더십에 방점이 찍힐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