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文대통령, 정상외교 데뷔 앞두고 최종점검 몰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6 11:02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외부일정 잡지 않고 전직 주미대사 초청…조언 구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전직 주미대사들과 대화하며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 부터 이홍구, 문 대통령, 한덕수, 홍석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전직 주미대사들과 대화하며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 부터 이홍구, 문 대통령, 한덕수, 홍석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26일 외부일정을 잡지 않고 청와대에 머물면서 참모들과 함께 막판 최종점검에 매진했다.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 데뷔무대인 데다 한반도 외교·안보 현안에 큰 영향력을 가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이다 보니 거듭 확인하고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참모들도 미국 백악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소통하면서 방미 일정을 순조롭게 진행해야 하는 만큼 온 신경을 정상회담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이날 오전 전직 주미대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 임하는 자세와 전략 등에 대해 조언을 구할 예정이다.

간담회에는 최영진, 한덕수, 이태식, 홍석현, 양성철, 이홍구, 한승주 등 전직 주미대사 7명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 전략 외에도 미국 방문 일정 중 행사마다 내놓을 메시지를 비롯해 방문지와 미국 측 인사 별로 유념해야 할 사안에 대해 전직 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우선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정상 간 신뢰를 쌓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한·미 양국 정부 모두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대외정책의 세부 기조와 인적 진용이 완비되지 않은 정권 초기라는 점을 고려할 때 미국 역시 ‘갈등’을 부각하기보다 ‘신뢰’를 강조하는 콘셉트로 정상회담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를 놓고 허를 찌르는 변칙 전략을 구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은 미국이 어떤 자세로 회담에 임하든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상황별 대응 전략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매주 월요일 국무총리와 주례 오찬을 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나 한·미 정상회담 차 출국하는 만큼 방미 기간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준비상황 등을 보고받고 참모들과 회담 의제와 전략, 메시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7일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국무위원들에게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당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핵 실험 위협과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치의 빈틈없는 국방·방위태세 강화 등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