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역삼역 칼부림’ 뛰어든 의인 김용수씨 “얼떨결에 달려들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6 22:35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역삼역 칼부림’ 사건 현장을 목격하고 즉각 달려들어 피해자를 구한 시민 김용수씨가 화제다.
강남경찰서 사진=연합뉴스

▲ 강남경찰서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역삼역 앞에서 피의자 김모(63)씨가 흉기로 결혼정보업체 대표 A(57,여)씨를 수차례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모씨는 해당 결혼정보업체 가입했으나 업체가 적극적으로 이성과 연결에 나서지 않아 불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을 지나던 한 금융업체 대표 김용수씨가 달려들어 A씨를 구하고 피의자를 붙잡고 있다가 경찰에 넘겼다. 김용수씨는 연합뉴스를 통해 “지나가다가 보니 어떤 남자가 여자를 칼로 막 찌르고 여자 분이 살려달라고 하시더라”며 “나도 모르게 달려들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볼일을 보고 잠시 병원에 가기 위해 오전 11시 40분쯤 지하철 2호선 역삼역 5번 출구 인근을 지나고 있었다. 이때 피의자 김모(63)씨가 결혼정보업체 대표 A(57·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르는 장면을 목격했다.

김씨는 “정신없이 끼어들어서는 옆에 있던 저보다 훨씬 연배가 높으신 한 할아버지와 함께 그 남자를 붙잡았다”며 “그분이 (피의자의) 목을 잡고 있는 사이 저는 팔을 비틀어 손목을 꽉 잡고 있다가 칼을 빼앗아서 옆으로 던졌다”고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저도 모르게 얼떨결에 그랬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저는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 다만 그 사람(피의자)의 손에 난 피가 제 양복과 셔츠에 묻어서 옷을 버렸다”고 말했다.

용감하게 흉기를 든 범인에게 달려들었지만, 김씨는 자신이 평범한 시민이라고 했다. 김씨는 “원래부터 이런 상황에 대한 경험이나 지식이 있었던 것은 전혀 아니다”며 “딸에게 ‘아빠 좋은 일 했다’고 알렸더니 오히려 왜 그랬느냐고 난리가 나 저는 혼만 났다”고 웃었다.

이날 피해자 A씨를 도왔던 다른 한 시민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람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데 사진 찍고 구경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며 주변의 무관심을 아쉬워했다.

김씨는 “그 상황이 저도 조금 이해가 안 되기는 한다”면서도 “사실 거기서 제대로 뛰어들기는 어려웠을 거다. 급박하고 위험하니까 ‘어어’하면서 그냥 보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기까지 피의자 김씨를 붙잡고 있다가 경찰에 넘기고는 간단한 목격자 진술을 하고 떠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김모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