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美교수 “웜비어 죽을 만한 짓했다” 발언에 ‘교수직 상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6 16:0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델라웨어 대학 해고 통보 입장문 발표

북한에 억류됐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에게 “죽을 만한 짓을 했다”고 비난한 미국 교수가 대학으로부터 교수직 상실 통보를 받았다.
美교수 “웜비어 죽을 짓 했다” 페북글 논란  데트윌러 교수 페이스북 캡처

▲ 美교수 “웜비어 죽을 짓 했다” 페북글 논란
데트윌러 교수 페이스북 캡처

미국 델라웨어대학은 25일(현지시간) 입장문을 통해 “인류학 겸임교수인 캐서린 데트윌러 교수는 앞으로 이곳에서 교수 생활을 지속할 수 없을 것”이라고 공표했다.


캐서린 데트윌러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웜비어에 대해 “부유하고 어리면서 생각없는 백인 남성의 전형으로 죽을 만한 짓을 했다(got exactly what he deserved)”라는 표현을 사용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그는 또 “웜비어는 좋은 성적을 받으려면 공부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서 성적에 항의하는 아이들과 같다”면서 “성장 과정에서 원하는 건 뭐든 얻을 수 있게 한 그의 부모에게 책임이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문제의 페이스북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웜비어를 추모하는 많은 미국인들이 데트윌러를 비난하면서 그가 교수직에서 물어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교수직 상실 조치를 하기 전 델라웨어대는 “데트윌러 교수의 언급은 델라웨어대의 입장과는 무관하다”면서 “웜비어와 그의 유족이 겪은 비극에 무감각하고 증오를 표출하는 모든 메세지에 비난한다”고 데트윌러와 거리를 둔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