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낡은 아파트에 이주수요 多, 전세에서 매매수요 전환 예비 수요자도 주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6 13:33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헌 아파트에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 수요 多, 유성구 반석동 새 아파트 ‘반석 더샵’ 공급

‘반석 더샵’은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대전도시철도 1호선을 도보로 10분대에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세종 IC와 유성 IC를 통해 세종시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특히, 본격적인 BRT급행버스의 운행으로 세종시 생활권도 누릴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석 더샵’은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대전도시철도 1호선을 도보로 10분대에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세종 IC와 유성 IC를 통해 세종시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특히, 본격적인 BRT급행버스의 운행으로 세종시 생활권도 누릴 수 있다.

노후 된 아파트에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고자 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 하지만 신혼부부가 아닌 이상 대부분 사람들은 지역 자체를 바꿔 이사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다. 직장, 자녀의 학교 문제, 지리적 친숙함 등 생활의 많은 부분을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사람이 이사를 할 때는 원래 살던 지역 주변으로 이사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다 보니 오랫동안 신규 아파트 공급이 없었거나, 인근에 노후화된 아파트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은 신규 아파트 공급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더욱이 새로 짓는 아파트들은 신평면이나 커뮤니티 시설도 우수해 노후주택 거주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실제 그 동안 공급이 없던 지역에 선보이는 아파트단지는 분양 성적도 좋은 편이다.

지난해 6월 흑석동에 6년 만에 들어서는 신규 단지 ‘흑석뉴타운 롯데캐슬 에듀포레’는 최고 6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타입 1순위 청약을 마감한 바 있다. 단지는 뛰어난 접근성과 명문 학군이 주변에 인접해 있는 등 흑석동을 떠나지 못하는 인근 거주자들의 수요가 몰려 높은 인기를 끌었다.

업계 관계자는 “노후화가 진행되는 단지의 입주민들은 수리비용에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 때문에 거주하던 지역의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비슷한 생활권의 신규 분양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고 전했다.


이러한 상황 속 대전 유성구 반석동에 15년 만에 공급되는 단지가 있어 주목된다.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반석 더샵’이다. 단지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반석로 78일원에 전용 73~98㎡, 지하 3층~최고 29층, 7개 동 규모, 총 650세대로 분양된다.

‘반석 더샵’은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대전도시철도 1호선을 도보로 10분대에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세종 IC와 유성 IC를 통해 세종시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특히, 본격적인 BRT급행버스의 운행으로 세종시 생활권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단지 인근에 반석초, 외삼초, 외삼중, 반석고 등의 학군이 형성돼 있으며, 영어도서관, 농협 하나로마트, 롯데마트, 유성선병원 등의 생활편의시설도 다양하게 자리 잡고 있다. 또 매봉산, 지족산 등으로 둘러싸여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도 갖췄다.

단지는 신규 아파트의 다양한 커뮤니티시설과 설계도 자랑한다. 전 세대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판상형 구조는 물론 4Bay 맞통풍 구조와 2면 개방형 설계를 적용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또한, 입주민 생활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해 와이드 주방공간, 광폭 드레스룸 등의 커뮤니티시설을 구성할 예정이다.

단지의 모델하우스는 오는 7월 유성온천역 앞에 조성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