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NBA] 드래프트 화제 모은 레이커스 필라델피아 PO 진출 확률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5 11:33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스타 지미 버틀러 트레이드 영입한 미네소타도 낮은 확률 책정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아들 론조 볼(20·UCLA)이 LA 레이커스에 지명되자마자 아들이 첫 해에 팀을 다섯 시즌 만에 플레이오프(PO)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장담했던 라바 볼이 머쓱해지게 됐다.

미국을 대표하는 스포츠도박 업체 웨스트게이트 라스베이거스가 라바의 낙관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 확률 예측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24일 저녁 레이커스가 2017~18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할 확률은 -700%이며 진출할 확률은 500%라고 공표했다고 ESPN이 전했다.

이 확률은 누군가 레이커스가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데 100달러를 건다면 14.29달러만 돌려받고 레이커스가 진출하는 데 100달러를 건다면 500달러를 챙긴다는 뜻이다. 다시 말해 레이커스의 PO 진출은 생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드래프트 당일 화제를 불러모았던 두 구단, 지미 버틀러를 트레이드로 받아 들인 미네소타와 전체 1순위 마켈레 풀츠(19·워싱턴대학)를 지명한 필라델피아의 PO 진출 가능성도 아주 낮잡았다. 미네소타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확률을 -260%로 잡아 100달러를 건다면 38.46달러만 챙길 수 있게 되고, 진출하지 않을 확률을 220%로 책정해 같은 액수를 건다면 220달러를 챙기는 것으로 예측했다. 미네소타는 톰 티보도 감독을 영입해 1년 동안 총력을 기울였지만 31승51패에 그쳐 2003~04시즌 이후 한 번도 포스트시즌을 소화하지 않아 NBA 사상 가장 오래 좌절을 맛보고 있다.


필라델피아 역시 두 차례나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해 벤 시몬즈와 조엘 엠비드를 낙점한 데 이어 이번에도 전체 1순위로 풀츠를 선택했지만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은 -125%, 진출에 실패할 확률은 105%로 잡았다. 100달러를 건다면 각각 80달러와 105달러만 손에 쥐게 된다. 필라델피아는 2011~12시즌 이후 포스트시즌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매직 존슨(왼쪽) LA 레이커스 구단 사장이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다음날인 23일(현지시간) 전체 2순위로 지명한 론조 볼과 함께 기자회견에 응하던 중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엘 세군도 AP 연합뉴스

▲ 매직 존슨(왼쪽) LA 레이커스 구단 사장이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다음날인 23일(현지시간) 전체 2순위로 지명한 론조 볼과 함께 기자회견에 응하던 중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엘 세군도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