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여가생활 즐길 여유 없는 노인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4 00:5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식비 28만원 최다… 문화생활비 3만원 불과

65세 이상 노인 지출·빈곤특성 분석… “56% 소득빈곤… 체계적 개입 필요”

65세 이상 노인의 지출 규모를 분석한 결과 ‘식비’와 ‘교통·통신비’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문화생활비’는 월평균 3만원에 그칠 만큼 빈약했다.
국민연금연구원 주최로 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회 국민노후보장패널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중고령 노인의 빈곤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연간 가계 총지출은 평균 1295만 876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한 국민노후보장패널 조사에서 노인 1475명을 표본으로 뽑아 분석한 것이다. 1개월 평균 지출액은 108만원 수준이다.

월 지출 내역을 보면 식비가 28만 2830원으로 가장 많았다. 교통·통신비는 14만 9120원으로 식비의 절반 수준이다. 월세는 13만 3780원, 병원비와 약값이 포함된 보건의료비는 10만 8220원 수준이었다.

의류 구입비가 대부분인 피복비는 4만 5000원에 그쳤다. 공연관람과 취미생활에 사용하는 문화생활비는 3만 1910원에 불과했다. 빈곤노인이 많아 여가생활을 즐길 만한 여유가 없다는 의미다. 노인들의 평균 저축총액은 228만 9810원, 금융자산은 1709만 3520원이었다.

조사대상 노인 중위소득(소득 순서대로 줄을 세웠을 때 정중앙)의 60% 이하를 ‘소득빈곤’으로 규정할 경우 소득빈곤 비율은 2015년 기준 56.1%에 이르렀다.

김경휘 예수대 사회복지학부 교수는 “우리 사회에서 노인 빈곤이 점차 확대되고 있어 60% 기준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이 비율이 2005년에는 39.6%였다.

의료비 지출이 전체 지출의 10%를 넘는 ‘의료비 과부담’ 비율은 2005년 57.1%에서 2015년 71.7%로 치솟았다. 의료비 지출이 전체 지출의 40%를 넘는 노인도 10%를 넘었다. 김 교수는 “노인들의 기대수명이 연장되는 사회적 상황을 고려한다면 노인빈곤에 대한 좀더 체계적이고 생애주기적인 개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6-24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