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법정서 최태원 대면한 박근혜, 무테안경 쓰고 ‘빤히’ 응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2 15:1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근혜에 시선 안 준 최태원, 곤란한 질문엔 한숨

박근혜-최태원 오늘은 법정대면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추가 지원 협의 과정 등을 증언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최태원 오늘은 법정대면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추가 지원 협의 과정 등을 증언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피고인과 증인으로 대면한 22일 법정에서는 묘한 긴장감이 감지됐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지난해 2월 16일 청와대 안가에서 이뤄진 독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한 재벌 총수 가운데선 최 회장이 처음으로 당사자 앞에서 증언한 것이다.

법정에 들어선 최 회장은 증인석의 오른편에 있는 박 전 대통령에게 아예 시선을 던지지 않았다.

독대 상황을 확인하는 검찰 질문엔 “네”라든가 “맞는 것 같습니다” 식의 소극적인 자세로 대답했다.

최 회장은 검찰이 자신의 개인사를 거론하거나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자신을 두고 박 전 대통령에게 부정적 서신을 보냈다는 내용을 공개할 때는 한동안 답을 못하거나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먼저 피고인석에 들어와 앉아 있던 박 전 대통령은 최 회장이 증언대에 서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봤다.

이후 본격적인 재판이 시작되자 무테 안경을 착용하고 증언에 귀 기울였다. 박 전 대통령이 재판 도중 안경을 쓴 것은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최 회장의 증언을 듣는 도중 간간이 그의 얼굴을 빤히 응시하거나 책상 위에 놓인 증인 신문 관련 서류에 집중했다.

독대 당시 자신의 발언 등에 대한 얘기가 나올 땐 옆에 앉은 유영하 변호사에게 귓속말로 의견을 전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간 재판에선 때때로 조는 모습이 목격됐지만 이날은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피곤함을 견디는 모습이었다.

이날 법정에는 박 전 대통령과 최 회장의 대면을 지켜보려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방청석을 채웠다.

한 남성 방청객은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의 말에 큰 목소리로 “맞습니다”라고 호응했다가 퇴정 조치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