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포토] 런던 반정부 시위대 “인재(人災) 못막은 메이 정권 퇴진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2 18:01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런던 반정부 시위대 “人災 못막은 메이 정권 퇴진해야”  22일 최소 79명의 목숨을 앗아간 런던 아파트 화재가 인재(人災)인 것으로 드러나자 메이 정권 퇴진 운동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관할 당국은 사고 전 화재장소인 영국 런던 그렌펠타워에 대해 16차례 안전 점검을 하고도 사용이 금지된 가연성 외장재가 리모델링에 쓰였다는 사실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외장재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이 들어간 것으로 영국은 18층 이상 고층건물에 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2017-06-22 사진=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런던 반정부 시위대 “人災 못막은 메이 정권 퇴진해야”
22일 최소 79명의 목숨을 앗아간 런던 아파트 화재가 인재(人災)인 것으로 드러나자 메이 정권 퇴진 운동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관할 당국은 사고 전 화재장소인 영국 런던 그렌펠타워에 대해 16차례 안전 점검을 하고도 사용이 금지된 가연성 외장재가 리모델링에 쓰였다는 사실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외장재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이 들어간 것으로 영국은 18층 이상 고층건물에 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2017-06-22 사진=AFP 연합뉴스

22일 최소 79명의 목숨을 앗아간 런던 아파트 화재가 인재(人災)인 것으로 드러나자 메이 정권 퇴진 운동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관할 당국은 사고 전 화재장소인 영국 런던 그렌펠타워에 대해 16차례 안전 점검을 하고도 사용이 금지된 가연성 외장재가 리모델링에 쓰였다는 사실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외장재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에틸렌이 들어간 것으로 영국은 18층 이상 고층건물에 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